'꼬마' 감독이 선택했던 '제카' 김건우, LCK 데뷔전

2021-12-05 21:35
center
Photo=LPL选手.
'제카' 김건우가 LCK 데뷔전을 치른다. 지난 2년간 LPL서 활동했던 김건우는 차기 시즌을 앞두고 디알엑스에 입단했다.

디알엑스에 합류한 김건우는 '나는준일하다'라는 솔로랭크 아이디로 유명했고 2019년 kt 롤스터 아카데미서 활동했다. 솔로랭크 아이디 중에 'Kkoma'가 있을 정도로 김정균 감독을 좋아했던 김건우는 김정균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비시 게이밍(현 레어 아톰)에 입단했다.

2020 LPL 스프링서 2승 8패에 그쳤던 김건우는 서머 시즌서는 17승 17패로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비시 게이밍을 떠나 비리비리 게이밍(BLG)로 이적한 김건우는 2021 LPL 서머서 24승 17패를 기록하며 일취월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1시즌이 끝난 뒤 BLG와 결별한 김건우는 디알엑스에 입단하면서 LCK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같은 시기에 데뷔했던 리브 샌드박스 '클로저' 이주현과의 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