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메이커' 허수 "목표는 롤드컵 우승…마지막에 웃는 팀 되겠다"

2022-01-14 10:21
center
LCK 디펜딩 챔피언이자 2021년 최고의 선수 '쇼메이커' 허수는 개인의 목표보다 팀과 동료들에 대한 이야기로 시즌 첫 인터뷰를 시작했다.

담원 기아는 13일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kt 롤스터와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라운드 대결을 펼쳐 세트 스코어 2대0 승리를 따냈다.

허수는 팀의 시즌 첫 승리 포문을 열었다. 담원 기아가 1세트 승기를 잡고 있었지만 kt의 끈질긴 추격에 자칫 위기가 올 수도 있는 상황, 허수는 장로용 앞 전투에서 오리아나 충격파로 kt 3인을 허수아비로 만들며 결정적 장면을 만들어냈다.

2022 LCK 첫 승리 후 인터뷰석에 앉은 허수는 "첫 단추를 잘 끼운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승리에 대한 기쁨을 먼저 밝혔다. 하지만 사이드에서 나온 실수와 운영에 대한 아쉬움을 말하기도 했다.

아시안게임 대표에 대한 욕심이 없냐는 질문을 받은 허수는 "아시안게임보다 팀 성적이 중요하다. 목표는 항상 롤드컵 우승이다."고 하며 "경쟁자들이 뛰어나셔서 누가 가든 잘 하실 것 같다."며 LCK 미드 라이너의 수준 높음을 표현했다.

또 허수는 경쟁자이자 다음 경기 상대인 젠지 '쵸비' 정지훈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쵸비' 정지훈 선수는 메타가 달라지면 새로운 것을 준비해온다. 나도 '쵸비' 선수를 따라하기도 한다. 어떤 것을 할지 기대된다" 고 말했다.

끝으로 허수는 팬과 팀 동료들에 대한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우리 팀에 새로운 친구들이 많이 왔다. 당장에 성적보다는 잠재력을 봐주시면서 응원 많이 해주시길 부탁드린다. 마지막에 웃는 팀이 되겠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