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 블레이즈 문호준 감독 "시즌 성적 좋지 않았다면 해체 위기였다"

2022-05-07 20:34
center
사진=블레이즈의 문호준 감독과 최영훈 주장.
블레이즈의 문호준 감독이 스폰서 없이 팀을 운영하는 과정에 우승을 차지해서 한 시름 덜었다.

블레이즈는 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결승전에서 광동 프릭스를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1페이즈 아이템전에서 완패를 당했지만 아이템전과 스피드전을 승리하며 역전 승리를 만들었다. 이어진 2페이즈에서는 스피드전와 아이템전 모두 승리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문 감독은 스폰서 없이 팀을 운영해야 하는 고난 속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것에 만족했다. 그는 "이번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았다면 해체위기에 처했을 것이다. 다행이 선수들이 우승을 했다. 우승을 했기 때문에 한 시즌 더 굴릴 수 있다"라며 "팀원들도 스폰서가 없어서 혼란스러웠을텐데 대견하다"라며 말했다.

이어 이번 우승을 포합해 총 7번의 팀전 우승을 경험한 최영훈은 다음 목표를 공개했다. 최영훈은 "지난 시즌 수퍼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 때 우승을 하지 못했다면 힘들었을텐데 그 때 우승을 차지해 더 위로 올라 갈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많은 분들이 7회 우승이 대단하다고 말씀해 주셔서 더 높은 곳으로 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10번 우승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A, 우승한 소감은.

문호준: 슈퍼컵은 기간이 짧았기 때문에 감동이 크지 않았다. 스폰서가 없어서 결승까지 가야했고 우승까지 차지해서 기분이 좋다.
최영훈: 이번 시즌에 광동 프리스가 리빌딩을 거쳐 강팀이어서 많이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팀원들이 스피드전에서 멘털이 빠졌는데 우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A, 2페이즈 스피드전을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가.

문호준: 1페이즈의 경우 스피드전을 승리하면 해볼만 하다고 생각했다. 에이스 결정전 간다면 당연히 창현이가 승리할거라 생각했다. 어렵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최영훈: 8강 풀라운드에서 스피드전 패한 뒤 아이템전과 에이스 결정전을 갔던 기억을 떠올리자고 팀원들을 다독였다.

A, 에이스 결정전에서 주문한 것은.

문호준: 따로 주문한 것은 없다. 배성빈과 유창현이 둘 다 에이스 폭우속의 질주를 좋아하는 맵이 아니라 가위바위 보를 했는데 유창현이 져서 에이스결정전에 나갔다. 개인적으로 창현이기 지기를 바랐다.

A, 우승을 확신한 순간은.

최영훈: 스피드전 1라운드였다. 이기고 나니까 2페이즈는 쉽게 갈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A, 블레이즈 해체설이 돌았다.

문호준: 스폰서가 없는 상태다. 제 힘으로 팀을 굴려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았다면 해체위기에 처했을 것이다. 다행이 선수들이 우승을 했다. 우승을 했기 때문에 한 시즌 더 굴릴 수 있다. 팀원들도 스폰서가 없어서 혼란스러웠을텐데 대견한다.

A, 최영훈 선수는 어떤 선수인가.

문호준: 최영훈은 모든 면에서 뛰어나지만 우승 경험이 중요한 것 같다. 여기에 주장 능력도 보유하고 있다. 반면에 나이가 있다는 점이 단점이다. 제가 바쁠 때 저를 가장 이해해주는 선수라 주장에 가장 맞는 것 같다.

A, 7회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최영훈: 지난 시즌 수퍼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 때 우승을 하지 못했다면 힘들었을텐데 그 때 우승을 차지해 더 위로 올라 갈 수 있었던 것 같다. 많은 분들이 7회 우승이 대단하다고 말씀해 주셔서 더 높은 곳으로 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10번 우승이 목표다.

A,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문호준: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선수들이 잘 해줬기 때문이다. 감독/선수로 활동, 우승을 할 수 있는 것은 팬분들 덕이다. 오늘 우승은 믿겨지지 않지만 고생한 팀원들에게 감사하다. 스폰서는 항상 구하고 있으니 이메일로 연락바란다.
최영훈: 만약에 이번시즌에도 관중분들이 없었다면 힘을 못냈을텐데 팬분들의 환호소리 덕에 더 집중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 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