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팀 이터널 범세현 "아마 최강 상대로 승리해 굉장히 기뻐"

2022-05-15 19:01
center
사진=팀 이터널의 '위즈원' 범세현.
팀 이터널의 '위즈원' 범세현이 아마추어 최강팀으로 불리는 크크하이를 잡은 뒤 굉장히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팀 이터널은 15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1' 팀전 17경기에서 크크하이를 상대로 2대1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에서 완패 후, 이어진 아이템전에서는 3대2로 치열한 승부를 펼치며 경기를 에이스 결정전까지 끌고갔다. 에이스 결정전에 나선 범세현은 라운드 마지막에 역전에 성공하며 팀의 1승을 만들어냈다.

범세현은 승리 후 인터뷰에서 "아마추어 최강팀인 크크하이를 상대로 승리해 굉장히 기쁘다. 팀원들의 텐션도 올라간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 두 경기 남았는데 모두 연승해서 포스트시즌 3등으로 마무리 하겠다"라고 말하며 각오도 밝혔다.

다음은 '위즈원' 범세현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아마추어 최강팀인 크크하이를 상대로 승리해 굉장히 기쁘다. 팀원들의 텐션도 올라간 것 같다.

Q, 스피드전에서 완패를 당했다.
A, 분위기가 다운됐다. 제가 '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팀원들을 독려했다.

Q, 아이템전 끝난 뒤 팀 분위기는 어떠했나.
A, '민서'가 '에결이다'라고 말하고 팀원 모두 '나이스'라고 외쳤다.

Q, 에이스 결정전 출전은 어떻게 결정됐나.
A, 저와 '민서' 중에 한 명이 출전하기로 했다. '민서'가 컨디션이 좋지 않아 제가 나가게 됐다.

Q, 에이스 결정전 자신이 있었나.
A, 익스트림 경기장 맵은 40% 정도 자신감이 있었다. 상대 선수를 보고 자신감이 떨어졌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역전에 승리한 이유나 비결은 무엇인가.
A, 에이스 결정전을 연습할 때 헤어핀 구간에서 항상 승부를 봤다. 연습이 통했던 것 같다.

Q, 아마 최강팀으로 불리는 크크하이를 잡으며 상승세를 탔는데 남은 경기 각오는.
A, 이제 두 경기 남았는데 모두 연승해서 포스트시즌 3등으로 마무리 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우리팀에서 제일 고생해준 '민서'에게 고맙다. 앞으로도 화이팅 하자 화이팅.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