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팀GP '다인' 정다인 "전승 우승 타이틀 획득하겠다"

2022-05-26 19:39
center
사진=팀 GP의 '다인' 정다인(넥슨 제공).
팀 GP의 '다인' 정다인이 전승 우승을 향한 각오를 밝혔다.

팀 GP는 26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1' 팀전 22경기에서 런앤고를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 1, 3라운드에서 1-2를 기록했고, 2라운드에서는 퍼펙트 라운드를 기록했을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 차이를 선보였다. 아이템전에서도 3대0 승리를 거뒀다. 정다인은 스피드전 3개 라운드 모두 상위권에 들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정다인이 전승 우승 타이틀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NCT 크리에이터즈가 2회 연속 전승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가져갔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전승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승에 걸림돌이 될 팀으로 두 개의 팀을 꼽았다. "게임코치와 크크하이다. 게임코치는 스피드전이 강하고, 크크하이는 스피드가 강하지만 아이템전도 강하다"라고 답했다.

다음은 '다인' 정다인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첫 우승팀이 되어서 기분 좋다.

Q, 오늘 경기를 예상했나.
A, 6대0을 하자고 이야기를 했다. 할 수 있다고 생각은 했다.

Q, 아이템전 욕심이 있다는데 실력은 어느정도인가.
A, 아이템전이 재미있고 욕심이 생겨서다. 기본적인것을 아는 정도다. 10점 만점에 5점 정도다.

Q, 다음 경기 SGA 인천을 상대한다.
A, SGA인천을 상대로 스크림을 제일 많이 했다. '베가'만 견제하면 스피드는 충분이 승리할 수 있다.

Q, 우승에 있어서 가장 큰 걸림돌인 팀은 어디인가.
A, 게임코치와 크크하이다. 게임코치는 스피드전이 강하고, 크크하이는 스피드가 강하지만 아이템전도 강하다. 크크하이와 경기 당일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크크하이에게 패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NTC 크리에이터즈가 2회 연속 전승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가져갔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전승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