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디알엑스 상체 발전 이유 밝힌 '제카' 김건우

2022-06-18 22:42
center
'제카' 김건우가 POG 200포인트를 독식하며 디알엑스의 2연승을 이끌었다.

디알엑스는 1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1라운드 프레딧 브리온전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디알엑스는 2022 LCK 서머 개막 이후 2연승을 거두며 젠지와 함께 공동 1위로 1주 차를 마감했다. 1세트 코르키와 2세트 아리로 활약한 '제카' 김건우는 일명 '상체'라고 불리는 탑-미드 포지션이 발전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다음은 김건우와 승리 공식 인터뷰.

Q. 2연승과 함께 단독 POG를 받았다.
A. 서머 시작하고 이렇게 2연승 달리게 되면서 초반 스타트 좋게 끊고 있어서 기분 좋다.

Q. 밴픽률 100퍼센트였던 루시안이 밴픽 모두 되지 않았다.
A. 코르키가 지금 우리 팀 입장에서 티어가 높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루시안을 가져간다 해도 우리가 준비한 챔피언으로 잘 대비하면 이길 거라 생각했다.

Q. 디알엑스 밴픽이 좋다는 이야기가 많다. 어떤 영향인가.
A. 잘 모르고 있었다. 딱히 어떤 계기보다는 우리 팀 상체 쪽에서 더 과감히 자기가 원하는 픽을 말하면서 바뀐 것 같다.

Q. 1세트 코르키로 만장일치 POG를 받았다. 최근 리안드리의 고통을 많이 가는데 루덴의 메아리를 간 이유는.
A. 그냥 간단히 상대 탱커가 없으면 루덴의 메아리를 가고 탱커가 있으면 리안드리의 고통을 가는 것 같다.

Q. 상대가 코르키를 빠르게 가져갔는데 무섭지 않았나.
A. 초반에 아무 사건이 없어서 불안하긴 했는데 15분쯤 우리가 이득을 봐서 괜찮아졌다.

Q. 칼리스타-렐을 선택했다. 시즌 첫 승리 기록인데 바텀 반응은 어땠나.
A. 칼리스타까지는 인정하고 있는데 밴픽이 끝나고 렐을 봤는데 우리 서포터에 렐이 있었다. 렐이 좋은지 모르겠지만 (조)건희 형이 엄청 잘 써서 좋은 것 같다.

Q. '킹겐' 황성훈이 디알엑스 상체가 발전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체감하나.
A. 아무래도 좀 나아진 것 같다. 스프링은 바텀 메타고 서머는 상체 메타라서 우리들이 더 적극적으로 하는 것 같다.

Q. '인간 갈리오'라는 말이 있다. 이런 별명이 어떤가.
A. 주변에서 몸이 좋은데 운동 안 하냐고 해서 한 달 전부터 운동을 하고 있다.

Q. 다음 상대는 한화생명이다.
A. 우리가 스프링 때 6연승 하다가 한화생명에게 끊겼던 걸로 기억한다. 그 복수를 여기서 해야겠다.

Q. 서머 시즌 각오는.
A. 스프링은 3연패로 안 좋게 시작했는데 이번에는 연승 계속하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