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3연승 '피넛' 한왕호 "더 뭉쳐야 좋은 기세 이을 수 있을 것"

2022-06-22 23:21
center
2022 LCK 서머 3연승을 기록한 젠지의 정글러 '피넛' 한왕호가 좋은 기세를 잇기 위한 방법에 대해 말했다.

젠지는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2주차 담원 기아전을 세트 스코어 2대1로 승리했다.

젠지는 나란히 2연승을 기록하고 있던 담원 기아를 꺾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2022 LCK 서머 단독 1위에 올랐다.

젠지 정글러 '피넛' 한왕호는 "담원 기아 상대로 3세트까지 가는 접전이어서 운명인가 싶었다. 3세트를 자신 있게 해서 기분이 좋았고, 승리까지 해서 너무 좋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모든 경기가 만족스럽다"라며 "모든 팀이 연습 과정에서 오공 카운터 정글을 했을 것이다. 그걸 누가 먼저 쓰냐 였는데 운 좋게 내가 먼저 쓰게 됐다."라는 말을 했다.

젠지는 담원 기아와 풀세트 접전을 펼쳤지만 3세트는 비교적 완승을 거뒀다. 한왕호는 이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해야 이 조합이 좋은지에 대해 더 알고, 그에 맞게 포기할 건 하면서 카운터 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라고 말했다.

연승의 기세가 언제까지 이어질 것 같냐는 질문에 "강팀의 여러 가지 조건 중에 체급도 있다. 하지만 LCK에 쟁쟁한 선수가 많아서 강팀이라고 항상 라인전을 이기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더 이 기세를 이어가려면 팀적으로 뭉쳐야 더 좋은 기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한왕호는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담원 기아까지 이겨서 3연승을 하게 돼 기쁘다. 팬들에게 더 좋은 경기력과 재미있는 경기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테니 서머 끝까지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는 말을 팬들에게 전했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