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시즌 첫 승 '비디디' 곽보성 "과감한 플레이에 만족"

2022-06-23 19:38
center
농심의 '비디디' 곽보성이 과감한 플레이로 시즌 첫 승을 거둔 것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농심은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광동을 2대0으로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곽보성은 두 세트 연속 리산드라로 맹활약하며 팀의 첫 승을 도왔다.

곽보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팀적으로 과감하게 플레이를 한 부분에 대해서 만족한다"라고 밝혔다.

또, "다 같이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하나의 팀으로 움직이는 것이 중요함을 이야기했다.

다음은 곽보성과의 일문일답이다.

Q, 첫 승 소감은.
A, 장난 식으로 오늘 지면 끝난다고 이야기하면서 준비했는데 승리해서 다행인 것 같다.

Q 오늘 경기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A 요즘 대회 때 져서 긴장을 해서 그런지 라인전을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 그러나 팀적으로 과감하게 플레이를 한 부분에 대해서는 만족한다.

Q 초반 2패에 어떤 점이 문제였다고 생각하는지.
A 팀적으로 운영 단계에서 우왕좌왕했다. 팀 합도 잘 맞지 않아서 이길 수 있던 경기를 다 놓쳤다.

Q 이번 시즌 목표와 본인이 생각하는 농심의 위치는 무엇인지.
A 오늘 경기하기 전까지는 하위권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오늘 경기 승리로 자신감을 가진다면 충분히 플레이오프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롤드컵에 진출하는 것이 이번 시즌의 최종 목표다.

Q 지금 본인에 대한 어느 정도 신뢰가 있는지.
A 연습 때 나오는 기량은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대회에서 급해진다. 요즘에는 저부터 스스로를 더 믿으려고 한다.

Q '아이린' 허영철 감독은 어떻게 도움을 주고 있는지.
A 선수들이랑 붙어 있으려고 하고 열정적으로 피드백을 해준다.

Q 하나가 되지 못해서 승리하지 못했다고 말을 했는데 다른 방향을 바꾸려는 시도는 없었는지.
A 우선 다 같이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한 명만 게임을 보기 시작하면 흐름을 놓칠 수 있다고 생각해서 한 명의 메인 오더를 두기보다는 다 같이 노력해야 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A 응원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