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빅라' 이대광, "이젠 이길 일만 남았다"

2022-07-06 11:00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전서 승리한 kt 롤스터 '빅라' 이대광이 "이젠 이길 일만 남았다"며 남은 경기에 자신감을 표했다.

kt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CK 서머 3주 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경기서 2대0으로 승리했다. 2연패서 벗어난 kt는 시즌 2승 4패(-3)를 기록하며 6위로 올라섰다. 한화생명은 5패(1승)째를 당했다.

이대광은 경기 후 인터뷰서 "최근 깔끔하게 이긴 적이 별로 없었는데 한화생명 전은 2경기 모두 깔끔하게 승리해서 기분 좋다"며 "(2세트서 요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아지르를 상대로 좋은 챔피언이다. 사이드로 갔을 때도 아지르가 압박을 심하게 받는다. 한 타서도 변수를 만들기 좋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메타에서 탑 아지르가 유행이다. 그런 가정을 세웠는지 질문에는 "아지르가 숙련도가 필요한 챔피언이다 보니 탑 라이너가 누구냐에 따라 다른 거 같다"며 "상대 탑 라이너인 '두두' 이동주 선수가 그렇게 숙련도 있다고 생각하지 않아서 고려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대광은 최근 팀플레이에 대해선 "오브젝트 한 타 때 조급한 모습을 보여준 거 같아서 그런 싸움이 나올 때는 침착하게 하자고 했다"고 했다. 또 '아리아' 이가을과의 경쟁 구도에 대한 질문에는 "부담감은 없으며 서로 발전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대광은 서머 시즌 목표는 최소 플레이오프에 올라가서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형들의 폼을 봤을 때 확실히 서머에 물이 오른 거 같다"며 "맞춰가는 중이기에 이제 이길 일만 남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