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룰러' 박재혁, "발전하는게 느껴지며 더 발전하고 싶다"

2022-07-14 08:00
center
젠지e스포츠의 '룰러' 박재혁이 최근 좋은 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젠지e스포츠는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2대0으로 꺾으며 선두를 지켰다. 박재혁은 1세트에서는 제리로, 2세트에서는 이즈리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재혁은 "폼 같은 경우에는 제 스스로 계속 경험치를 먹고 성장한다고 생각한다"며 "발전하는게 스스로 느껴지며 더 발전하고 싶다"고 최근 좋은 폼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더해 "앞으로 제 자신이 얼마나 더 잘해질지가 궁금하고 그런 생각에 행복하기도 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또, "1라운드에서 만났던 상대 중 가장 힘들었던 경기는 T1 전이었다"고 말하면서도 "그래도 2라운드에 다시 만나면 저희가 다 이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다음은 박재혁과의 일문일답이다.

Q, 1라운드 마무리한 소감은.
A, 1라운드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한 것 같아서 기쁘고 남은 2라운드도 잘 준비하겠다.

Q, 2세트 원거리 딜러 없이 유미를 먼저 픽했던 이유는.
A, 감독, 코치진, '리헨즈' 손시우와 유미랑 같이 쓸 조합을 미리 얘기를 했었다. 그리고 여러 챔피언들이 밴을 당한다고 하더라도 충분히 쓸 수 있는 조합이 있다고 생각해서 유미를 먼저 선택했다.

Q, 2세트 어려운 경기를 펼쳤는데 원인은 뭐라고 생각하는지.
A, 분위기가 좋았는데 제가 신나서 실수를 많이 했고 그거랑 연계가 됐던 것 같다. 그런 부분만 자제하면 더 좋은 그림으로 갔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가장 상대하기 까다로웠던 바텀 듀오는.
A, 1라운드에서 만났던 상대 중 가장 힘들었던 경기는 T1 전이었다. 그래도 2라운드에 다시 만나면 저희가 다 이길 것 같다.

Q, 현재 경기력에 대해서 만족하는지.
A, 폼 같은 경우에는 제 스스로 계속 경험치를 먹고 성장한다고 생각한다. 발전하는게 스스로 느껴지며 더 발전하고 싶다. 앞으로 제 자신이 얼마나 더 잘해질지가 궁금하고 그런 생각에 행복하기도 하다. 연습 과정에서도 즐겁게 게임하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한마디.
A, 항상 저희를 변함없이 응원해 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응원해 주시는 만큼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