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캐니언' 김건부 "벨베스 여전히 쓸만하다고 생각"

2022-07-15 00:10
center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
담원 기아의 '캐니언' 김건부가 벨베스에 대해 쓸만하다고 평가했다.

담원 기아는 1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0으로 제압했다. 김건부는 1세트에서는 리신, 2세트에서는 오공으로 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건부는 최근 정글 메타에 찾아온 변화에 대해서 "정글 챔피언 풀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다른 라인과 조합을 늘려갈 수 있어 좋다고 생각한다"며 "오공, 비에고의 하향으로 다른 정글 챔피언을 꺼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서 재밌고 활용할 방안들이 많아졌다"고 평가했다.

김건부는 지난 디알엑스 전에서 벨베스를 꺼내 패배를 경험한 바 있다. 이에 벨베스에 대한 질문을 추가적으로 묻자 "지난 경기에서는 실수가 많아서 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쓸만하다고 생각한다"며 벨베스 선택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담원 기아는 개막을 앞두고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팀으로 평가받았지만 1라운드를 6승 3패의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에 대해 김건부는 "팀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많이 아쉬웠다"며 "경기를 하면서 이상한 느낌을 많이 받았고 주도적으로 하려는 움직임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며 1라운드 경기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런 문제들에 대해 팀적으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부족한 점을 채워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최근 LCK 경기에서 정글러들이 바텀을 봐주는 경우가 많아졌다. 바텀 중심의 메타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내구성 패치로 바텀 캐리력이 올라갔다고 생각한다"며 "또 탑에서 소위 '칼챔'이 등장하지 않아 바텀이 캐리 하기가 수월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담원 기아는 광동을 상대로 1세트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노데스' 경기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리신을 플레이하던 김건부가 잡히면서 노데스 경기를 완성하지는 못했다. 이에 대해 "경기하면서는 노데스 인줄 몰랐다"며 "경기 후 부스에 들어갔을 때 '꼬마' 김정균 총감독님이 장난스럽게 아쉽다고 이야기해 주면서 알았다"고 답했다.

2세트 등장한 질리언에 대해서는 "레드 진영 5픽에서 어떤 챔피언이 좋을지 생각하다가 질리언이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어떻게 맞춰줄지에 대해서는 게임 내에서 계속해서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건부는 다음 경기인 프레딧 브리온 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1라운드 첫 경기 프레딧 전에서 실력적으로 부족해 늦게 끝냈었다"며 "이번에는 경기력을 더 늘려서 화끈하고 시원하게 경기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