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엄티' 엄성현, "발전하고 싶었던 마음 독이 됐다"

2022-07-15 19:41
center
프레딧 브리온 '엄티' 엄성현.
감격의 시즌 첫 승을 기록한 프레딧 브리온의 '엄티' 엄성현이 1라운드 부진의 원인에 대해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독이 됐다고 분석했다.

프레딧은 1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농심을 2대0으로 제압하며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엄성현은 1세트에서 벨베스를 꺼내는 등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첫 승이 많이 늦어서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로 인터뷰를 시작한 엄성현은 "2라운드 때는 다른 느낌을 많이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프레딧은 1라운드 내내 스프링에서 보여준 자신들의 강점을 발휘하지 못하고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엄성현은 이런 부진에 대해서 "게임 플레이에서 다양한 것을 시도하고 싶었던 것도 이유인 것 같다"며 "더 발전하고 싶었던 것이 독이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팀들이 하는 플레이를 따라 해야 더 발전한다고 생각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하다 보니 우리의 색깔을 잃어버렸다"고 이야기했다.

엄성현은 1세트에서 벨베스를 꺼내 들었다. 초반 날카로운 갱킹을 보여주는 등 활약했고 벨베스의 LCK 첫 승 주인공이 됐다. 이에 대해 "앞서 벨베스가 등장해 패했던 두 경기 모두 챔피언과 상관없이 게임 내용이 이상했다고 생각한다"며 "패배 이유를 챔피언에서 찾을 수 없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개념치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벨베스의 아이템 트리로 '크라켄 학살자'가 아닌 '몰락한 왕의 검' 빌드를 선택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크라켄 학살자'의 가격이 비싸다 보니까 두 번째 코어 아이템을 가는 것이 늦어지면서 상대가 노리기 쉬워졌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조금 더 안정적인 '몰락한 왕의 검' 빌드를 선택했다"고 답했다.

또한 엄성현은 주장으로 연패 기간 동안 팀원들을 다독였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들이 먹고 싶어 하는 맛있는 것들을 사주려고 했다"며 "스크림 때도 웬만하면 안 쳐지려고 하고 동생들에게도 지치면 안 된다고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엄성현은 함께 고생한 선수단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오늘 경기까지 다들 예민했을 텐데 잘 참고 견뎌줘서 고맙다"며 "2라운드도 다 같이 열심히 해봤으면 좋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