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쵸비' 정지훈 "T1, 충분히 이길 수 있어"

2022-07-29 08:00
center
팀의 6연승을 이끈 젠지e스포츠의 '쵸비' 정지훈이 다가올 T1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젠지는 2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라운드에서 디알엑스를 2대0으로 제압하고 6연승을 질주했다. 정지훈은 1, 2세트 모두 아리로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정지훈은 30일에 있을 T1전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사실 자신감이라기보다는 그냥 해보는 것이다"라며 경계의 자세를 취했다. 그러면서도 "그냥 해보는 것이지만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젠지는 지난 1라운드에서 T1에게 1대2 역전패를 당했다. 정지훈은 당시 패인을 분석하면서 여러 가지 부분에서 문제를 발견했음을 이야기했다. 그는 "평소에 잘하던 플레이들이 잘 안 나왔고 아쉬운 플레이가 나왔다. 밴픽적인 부분에서도 의견이 갈렸다"며 "그런 자잘한 부분들로 인해 패했다고 생각하고 이제는 이유를 알고 있으니까 이번에 붙어서 경기 결과로 확인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젠지는 디알엑스를 상대로 매치 6연승을 달리기도 했다. 정지훈은 준비 과정에서 '제카' 김건우를 신경 썼다고 이야기했다. "제가 생각했을 때 요즘 '제카' 김건우가 잘하는 것 같다"고 말을 시작한 정지훈은 "그래서 김건우 위주로 경기를 생각했고 오늘 미드 라인전의 경우 제가 생각한 구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게임이 쉽게 흘러갈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정지훈은 이날 경기에서 두 번 모두 아리를 꺼내 들어 활약했다. 이날 경기를 포함 최근 아리로 좋은 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아리를 플레이할 때는 궁극기로 진입각을 잘 봐야 하는데 제가 요즘 그 부분을 잘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리고 진입해서 위협적일 만큼 성장을 잘해야 하는데 성장 부분에서도 잘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승률이 잘 나오는 것 같다"고 말하며 좋은 승률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기도 했다.

12.13 패치에 대한 질문에는 "미드에는 딱히 변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오늘 경기에서도 위화감을 느끼지 못했고 앞으로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정지훈은 "서머 2라운드 치르고 있는데 끝에 가서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팬들에게 항상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이야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