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DFI 블레이즈 최영훈 "승리에 대한 확신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2022-07-30 19:45
center
사진=DFI 블레이즈의 최영훈.
DFI 블레이즈의 최영훈이 경기를 치르면서 좋은 쪽으로 결과가 만들어 지는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DFI 블레이즈는 30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8강 풀리그 6경기에서 새비지를 상대로 승리하며 2위로 올라섰다.

스피드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첫 라운드부터 퍼펙트 승리를 기록한 블레이즈는 2라운드에서도 1-2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라운드 스코어 2 대 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는 홍성민에게 1위를 내주는 일격을 당했지만 2-4를 차지해 3점 차이로 승리하며 스피드전을 승리했다.

최영훈은 경기를 끝마친 후 인터뷰를 통해 기량이 계속 향상되는 것 같다는 질문에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시즌을 거듭하면서 실력이 향상 된다. 저도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노력한다. 경험이 쌓이다 보면 처음에는 확신이 없었는데 경기를 하다 보니 승리에 대한 확신이 생겨서 좋은 쪽으로 결과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최영훈과의 일문일답이다.
Q, 경기 승리 소감은.
A, 아마추어와 두 번째 경기였는데 상대가 생각보다 더 잘해서 아이템전에서 1패를 했다. 아쉽지만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Q, 페널티로 세트/라운드가 소중한데 매 경기 퍼펙트 승리에 대한 욕망이 클 것 같다.
A, 페널티를 받긴 했지만 승리하기만 한다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 같다. 경기만 이기자는 마인드다.

Q, 기량이 더 향상되는 것 같다.
A,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시즌을 거듭하면서 실력이 향상 된다. 저도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노력한다. 경험이 쌓이다 보면 처음에는 확신이 없었는데 경기를 하다 보니 승리에 대한 확신이 생겨서 좋은 쪽으로 결과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

Q, 막내 김다원은 잘 적응하고 있는가.
A, 경기력으로는 아직은 맞춰가는 것 같다. 아이템전은 아직 적응하는 중이라고 본다. 긴장을 하는 것 같기도 한다. 경험을 더 한다면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호준이형 아프지마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