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결승 미디어데이] 젠지 고동빈 감독의 경계 대상 1호 '오너'

2022-08-23 19:35
center
젠지e스포츠의 고동빈 감독이 결승전에서 가장 경계되는 선수로 정글러 '오너' 문현준을 지목했다.

고동빈 감독은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T1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그리고 가장 경계하는 선수가 누군지에 대한 질문에 "T1은 이번 서머를 포함해 항상 잘해왔기 때문에 쉽지 않은 팀이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가장 경계되는 선수로는 문현준을 꼽았다. "모든 라인 선수가 다 잘하지만 정글러인 문현준이 큰 변수가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유에 대해서는 "양 팀 10명의 선수가 모두 잘하다 보니까 그 안에서 변수를 만들 수 있는 라인이 정글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진영에 대한 질문에는 블루 진영이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을 내놨다. "사실 진영에 대해서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고는 있다"면서도 "그래도 그동안 레드 진영에서 경기를 많이 해왔는데, 블루 진영에서 경기를 한다면 조금 더 다양한 전략을 펼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블루 진영이 조금 더 좋은 것 같기는 하다"고 말했다.

이번 결승전은 강릉에서 열리는 것에 더해 평소 정규 리그 시간보다 빠른 2시에 시작한다. 이에 대해 고동빈 감독은 컨디션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강릉에서 치러지고 평소 시간보다 다른 시간에 경기가 열려서 이번 주부터 기상 시간을 포함한 여러 부분을 미리 준비해야 할 것 같다"며 컨디션 관리에 집중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지난 서머 개막 미디어데이 때 젠지를 우승 후보로 지목했던 팀은 T1이 유일했다. 이번 결승에서 본인들을 지목했던 T1을 상대하게 된 것에 대해서 고동빈 감독은 "그 기대를 받고 결승까지 온 것 같다"면서 "T1은 언제든 마주칠거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결승전 준비를 잘해서 꼭 이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