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데프트' 김혁규 "이번 롤드컵 진출이 가장 어려웠다"

2022-09-03 22:44
center
디알엑스 '데프트' 김혁규.
7번째로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된 '데프트' 김혁규가 이번 롤드컵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디알엑스는 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 선발전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3대2로 꺾고 롤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김혁규는 매 세트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 승리의 중심이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혁규는 "롤드컵에 진출한 것 자체로도 기쁘지만 불리했던 경기들이 많았는데도 이겨낸 것이 기쁘다"며 "정규 시즌이었으면 허무하게 졌을 경기들에서 방법을 찾고 그런 부분들이 많이 발전했다고 느껴져서 뿌듯한 기분을 느꼈다"고 롤드컵 진출 소감을 전했다.

김혁규는 이번 롤드컵 진출로 이상혁과 함께 한국인 롤드컵 최다 진출 기록을 세웠다. 이번 롤드컵 진출 과정에 대해 김혁규는 "선발전을 치르기 전 경기력이 작년보다도 더 좋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가장 가기 힘들었던 순간에 얻은 기회여서 예전의 롤드컵 진출 때 보다 조금 더 기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장 만나고 싶은 팀으로는 LPL의 에드워드 게이밍(EDG)를 꼽았다. 김혁규는 "어제 EDG가 롤드컵에 진출했다고 들었는데 경기에서 만나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며 "경기에서 만나지 못해도 얼굴 보는 것 자체도 즐거울 것 같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디알엑스의 전력에 대해서는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그는 "오늘 같은 경기력이면 상위권 팀 상대로는 역전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며 "여기서 더 발전하지 못한다면 8강 이상으로 올라가기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혁규는 "서머 시즌에 경기를 지고 팬들에게 인사하는 경우가 많았다 보니 살갑게 대하지 못했던 것 같은데, 마지막에는 웃으며 인사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저희만큼 힘들었을 텐데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