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리브 샌박 박현수 "플라즈마 양보 받은 책임감으로 노력했다"

2022-09-07 19:06
center
리브 샌드박스의 박현수가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8강 풀리그 27경기에서 광동 프릭스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0으로 승리한 뒤, 이어진 아이템전에서는 풀라운드 접전 끝에 3대2로 승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스피드전 승리를 예상한 박현수는 "스크림할 때 자신감도 있었고 결과도 좋았다"라며 "플라즈마를 양보 받아 타고 있는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을 많이 했었다"라며 승리의 비결을 밝혔다.

다음은 박현수와의 일문일답이다.

Q, 결승진출전 진출 소감은.
A,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해서 기쁘다. 스피드전 승리는 예상했는데, 아이템전까지 승리해서 기분 좋다.

Q, 스피드전 완승을 예상한 이유는.
A, 스크림할 때 자신감도 있었고 결과도 좋았다. 플라즈마를 양보 받아 타고 있는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을 많이 했었다.

Q, 아이템전을 평가하자면.
A, 첫 맵은 아이템이 운 좋게 승리했던 것 같다. 아이템전은 모두 치열했던 것만 기억난다.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역스윕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결승진출전을 예상해보자면.
A, 블레이즈와 오랜만에 결승진출전에서 만난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모두 치열할 것 같고, 컨디션 좋은 팀이 좋은 결과를 낼 것 같다.

Q, 블레이즈 경계점은.
A, 이번시즌 다원이가 들어오면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블레이즈는 기량이 엄청나다는 점이 경계 대상 1호다.

Q, 리브 샌드박스가 우승하기 위해 보완해야 할 점은.
A, 우리팀은 충분히 강하다. 스피드전을 이기는 경우가 많은 반면, 아이템전에서 고생을 하고 있다. 아이템전을 보완해야 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오늘경기 중요한 경기라 팬분들이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다.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8강이 끝났으니 긴장 놓지 않고 열심히 준비해서 결승전에 진출하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