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공격성 드러내며 재 궤도로 올라선 '표식'

2022-11-03 14:38
center
디알엑스 '표식' 홍창현.
대회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던 디알엑스 '표식' 홍창현이 경기를 거듭할수록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디알엑스는 오는 6일(한국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T1을 상대한다. 결승까지 오는 과정에서 홍창현의 성장이 돋보였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점점 폼을 끌어올렸고, 토너먼트에서 공격적인 챔피언을 꺼내 들며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홍창현의 폼은 서머 정규 시즌부터 오락가락했다. 특히, 디알엑스가 시즌 중반 어려움을 겪을 때 본인 역시 덩달아 부진하며 함께 무너졌다. 이에 디알엑스는 '주한' 이주한을 시즌 중반 영입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 영입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이주한은 팀에 잘 적응하며 팀의 반등을 이끌었고, 이주한과의 주전 경쟁으로 홍창현 역시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결국 디알엑스는 선발전을 거쳐 극적으로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플레이-인 스테이지 초반에도 두 선수는 번갈아 출전했고, 그 과정에서 홍창현은 완벽하게 흐름을 찾으며 주전으로 활약했다.

홍창현의 활약은 특히 토너먼트 단계에서 빛났다. 에드워드 게이밍(EDG)과의 8강 마지막 세트에서 드래곤 영혼을 스틸하는 명장면을 만들어냈으며, 젠지e스포츠와의 4강에서는 LCK 서머 최고의 정글러였던 '피넛' 한왕호를 시종일관 압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력 회복에서 더욱 긍정적인 점은 홍창현 특유의 공격성이 발휘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시그니처 챔피언인 킨드레드 활용이 빛났던 4강이 인상적이었다. 승리를 결정지은 마지막 4세트에서 자신감을 드러내며 빠르게 선택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홍창현 특유의 공격성이 결승에서도 드러날 수 있다면 강적 T1을 상대로 충분히 변수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창현은 자신의 첫 번째 롤드컵이었던 2020년에도 좋은 활약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2년이 지난 이번 대회에서도 그때의 기억을 되살리는 것에 성공하며 결승까지 도달했다. 과연 디알엑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홍창현이 잔뜩 끌어올린 경기력과 함께 롤드컵 우승이라는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