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감독 브리핑] kt 강동훈 감독, "부족한 부분 발전시켜야 한다는 숙제 안아"

2023-01-23 01:31
center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kt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진동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농심 레드포스와의 경기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개막 1주 차를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농심은 2패.

▶kt 롤스터 '히라이' 강동훈 감독
일단 기쁘다. 오랜만에 이기는 거 같다. 지난 경기(T1 전)서 패해 선수들이 굉장히 아쉬워했다. 오늘 승리로 자신감을 많이 쌓았으면 좋겠다. 승리했지만 부족한 부분도 나왔기에 그런 부분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가는 하루였다.

(우르곳을 뽑은) 1세트는 선수들의 마음도 그렇고 저 역시도 똑같이 다시 한번 더 했으면 더 잘 해내고 싶다는 의지가 있었다. 그다음에는 상대방이 좋아하는 구도 자체를 파악해서 거기에 맞게 조금 변화를 줬다. 선수들이 2, 3세트는 진짜로 잘했다. 소통이라든지, 경기 초반 더 스피드 있게 할 수 있지만 아직은 맞춰가는 과정이다. 각자의 역할, 인 게임에서 지시한 부분이 잘 지켜진 3세트는 가장 만족한다.

(3세트서 나온 자크는) 진짜 연습을 많이 했다. 메타 자체를 보면 바텀 구도가 굉장히 예민하다. 지금 잘해야 하는 메타다. 밴픽적으로 본인이 이끌어갈 건지 아니면 주고 상대할 건지, 여러 가지 전략적인 요소도 시도해 볼만한 메타라고 생각한다. 만약에 바텀에서 사고가 나면 게임 자체가 힘들어지는 경향이 있다. 그러지 않기 위해 연습 과정에서 다양한 걸 시도해보고 있다. 만약에 트렌디하게 무난하게 나온다면 그런 건 자신 있어 하고 있다. 일단은 사고 나지 않고 잘할 수 있게 노력해야 한다.

연습 과정은 또 다른데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팀들도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있다. 노력하고 있고 (좋은 부분을) 찾아낸다면 참신한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오늘 설날이라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다. 좀 더 건강할 수 있도록, 우리는 좋은 경기력으로 많이 웃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