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상체의 무력' kt, 디알엑스 꺾고 정규 리그 3위로 마무리

2023-03-19 19:02
center
kt 롤스터.
kt 롤스터가 상체의 힘을 바탕으로 디알엑스를 격파하고 3위로 정규 시즌을 마쳤다.

kt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2라운드서 디알엑스를 2대0으로 완파했다. 상체의 힘으로 1세트를 가볍게 챙긴 kt는 이어진 두 번째 세트에서 '기인' 김기인을 중심으로 상체 위주의 경기를 펼치며 2대0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1세트 팽팽한 라인전 흐름 속에서 먼저 웃은 팀은 kt였다. '커즈' 문우찬은 세주아니로 탑 갱킹을 찌르며 '라스칼' 김광희의 잭스에게 압박을 넣었다. 이를 기반으로 '기인' 김기인이 레넥톤으로 유리한 경기를 펼쳤고, 결국 이어진 상대의 갱킹을 받아내며 더블 킬을 기록하는 무력을 과시했다. 연이어 정글에서도 차이가 벌어졌고, 문우찬이 세주아니로 '주한' 이주한의 오공을 상대로 솔로 킬까지 만들었다.

상체를 완벽하게 망가트린 kt는 바텀에서도 상대의 압박을 이겨냈고 '에이밍' 김하람이 제리로 '베릴' 조건희의 라칸을 잡아내면서 완벽하게 승기를 잡았다. 탑과 바텀에서 주도권을 쥔 kt는 드래곤 스택을 일방적으로 가져가며 경기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후 전라인 1차 포탑을 밀어낸 kt는 전방위적으로 상대를 압박했고, 27분 만에 첫 번째 세트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어진 2세트 초반, kt는 바텀에서 손해를 봤다. 룰루를 플레이한 '리헨즈' 손시우가 라인을 프리징하려다가 상대에게 킬을 내준 것이다. 그러나 곧바로 탑에서 이득을 챙겼다. 여유 있는 미드 라인전을 치르던 '비디디' 곽보성이 베이가로 탑 로밍을 올라갔고, 크산테를 플레이한 김기인과의 좋은 호흡을 보이며 2킬을 발생시키고 흐름을 가져왔다.

상체에서 완벽히 주도권을 잡은 kt는 그쪽을 중심으로 경기를 굴렸다. 상대의 거센 저항에 골드 차이를 빠르게 벌리지는 못했지만,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며 차분한 경기를 펼쳐나갔다. 오브젝트에 집중하던 kt는 23분 교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바론을 마무리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마지막 상대의 백도어 노림수마저 무위로 만든 kt는 상대보다 먼저 넥서스를 파괴하며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