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두 '로치' 김강희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임하겠다"

2018-01-11 16:09
승강전을 통해 돌아온 콩두 몬스터의 톱 라이너 '로치' 김강희의 2018 시즌은 여느 때보다 절박하다.

김강희는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 현장에서 시즌에 대한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승강전을 통해 롤챔스 2018 스프링에 합류한 김강희는 "많은 각오를 하고 있다"며 "긴장도 많이 되고, 기대도 많이 된다"는 소감을 전했다.

당장 시즌에 대비한 연습 결과가 만족스럽진 않다고. 김강희는 "아직 다져지지 않았지만 계속 코치님과 맞추며 보완하고 있다"며 "모두가 주도적으로 콜과 오더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돌아봤다.

한국은 '톱 라이너 강대국'이라 불릴 정도로 수준 높은 선수들이 많다. 어떤 선수가 가장 경계되냐 묻자 김강희는 "선수들 모두 잘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 경계하고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2018 시즌 메타는 새로운 룬 시스템과 함께 빠르고, 다양하게 바뀌고 있다. 김강희는 이번 메타가 콩두와 자신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약팀이라고 평가되는 팀들이 바뀌는 메타에서 활약하기 좋다는 것이다. 김강희는 "잘 적응하고 있다"는 말로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포스트 시즌에 꼭 들고 싶다"고 말하는 목소리가 여느 때보다 진지해 보였다. 김강희는 "팬분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다"며 "이번 시즌이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일산=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