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지-렉스 '캔디' 김승주 "롤모델인 IG '루키' 만나고 싶다"

2018-10-03 21:44
center
"인빅터스 게이밍의 미드 라이너 '루키' 송의진이 게임도 잘하고 중국어도 워낙 잘해서 본받고 싶은 인물이다. 롤드컵에서도 만나보고 싶다."

지-렉스의 미드 라이너 '캔디' 김승주가 인빅터스 게이밍의 미드 라이너 '루키' 송의진을 롤모델로 꼽았다.

김승주는 3일 서울 종로구 그랑 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8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 3일차 D조 경기에서 2승을 보탠 뒤 가진 인터뷰에서 16강에서 만나고 싶은 선수로 송의진을 꼽았다.

김승주는 "롤드컵에 올라오기 전까지 우리 팀이 잘할 수 있을지 궁금했지만 실제로 경기를 펼치니까 호흡이 더 잘 맞았다"라면서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 전승의 이유를 설명했다.

2라운드까지 통과하고 나서 16강에 오르면 만나고 싶은 선수로 인빅터스 게이밍의 미드 라이너 '루키' 송의진을 꼽은 김승주는 이유를 묻자 "게임 실력이 빼어나기도 하지만 중국어까지도 잘하기에 비법을 묻고 싶다"라면서 "맞대결을 통해 게임 실력을 겨뤄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승주는 "아직 플레이-인 스테이지 2라운드가 남아 있기 때문에 방심할 수 없다"라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