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EDG '노페' 정노철 감독 "kt보다는 아프리카가 나을 듯"

2018-10-06 19:57
center
"kt 롤스터에는 EDG에 몸 담았던 선수들이 있고 '스멥' 송경호와는 락스 타이거즈 시절에 함께 했기 때문에 조별 풀리그에서 만나고 싶지는 않다."

에드워드 게이밍(이하 EDG)의 사령탑인 '노페' 정노철 감독이 kt 롤스터보다는 아프리카 프릭스를 만나는 것이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정노철 감독이 이끄는 EDG는 6일 서울 종로구 그랑 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8 플레이-인 스테이지 2라운드 1일차 데토네이션 포커스미와의 대결에서 3대0으로 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정 감독은 "데토네이션 포커스미가 1라운드에서 발군의 실력을 보여줬지만 중국 지역 예선을 통과한 팀으로서 반드시 16강에 합류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DFM의 미드 라이너 'Ceros' 요시다 쿄헤이가 하이머딩거 장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세 번 모두 풀어준 이유를 묻자 정 감독은 "하이머딩거 장인을 상대로 하이머딩거를 억제하는 법이 통한다면 우리 팀이 한층 강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 "하이머딩거를 상대하는 법을 많이 연구했고 결과가 잘 나왔다"라고 말했다.

EDG 팬들이 외부 광고판에 광고를 틀어준 것을 알고 있냐고 묻자 "나와 선수들 모두 그 장면을 봤고 뿌듯했다. 우리보다 선수들의 부모님들이 더 뿌듯하고 자랑스러워하시더라"라고 말했다.

A조와 C조 중에 어떤 조가 편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정 감독은 "kt 롤스터에는 이전 시즌에 EDG에서 뛴 선수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고 톱 라이너인 송경호는 나와 친분이 있다"라면서 "친분 있는 선수가 많지 않은 C조에 들어가서 아프리카 프릭스와 대결하는 것이 마음이 편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