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박성균, 김민철의 뮤탈-저글링 맹공 막아내고 2대0 리드

2018-11-09 19:28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2 16강 B조 승자전

▶김민철 0-2 박성균

1세트 김민철(저, 9시) < 단장의능선 > 승 박성균(테, 3시)

2세트 김민철(저, 11시) < 에디 > 승 박성균(테, 5시)

박성균이 김민철의 뮤탈리스크와 저글링 견제를 침착하게 막아낸 뒤 역습을 통해 승리했다.

박성균은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2 16강 B조 승자전 김민철과의 2세트에서 저글링에 이은 뮤탈리스크 공격을 방어한 뒤 바이오닉과 탱크, 사이언스 베슬을 조합해 치고 나가면서 승리했다.

김민철은 앞마당 해처리보다 스포닝풀을 먼저 건설하면서 저글링 타이밍 러시를 노렸다. 하지만 박성균이 대각선에 위치하면서 서플라이 디폿과 배럭으로 입구를 막은 탓에 아무런 피해를 주지 못했다.

뮤탈리스크를 생산한 김민철은 박성균의 본진으로 난입해 SCV를 줄여주긴 했지만 머린과 터렛에 의해 피해를 받았다.

박성균의 주병력이 1시로 이동한 것을 확인한 김민철은 저글링과 뮤탈리스크를 앞세워 테란의 앞마당에 건설된 벙커를 무너뜨렸고 본진에서 SCV를 잡아주기도 했다.

병력에 큰 피해가 없었던 박성균은 김민철의 1시 해처리를 파괴했고 상언스 베슬이 생산되자마자 치고 나갔다. 이레디에이트로 뮤탈리스크의 체력을 빼놓은 박성균은 김민철의 럴커는 머린과 탱크로 줄이면서 앞마당까지 조여 들어갔다.

김민철이 앞마당에 배치해 놓은 럴커 2기를 금세 잡아준 박성균은 후속 병력을 합류시키면서 저그의 앞마당 방어선을 무너뜨리고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