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변현제, 박준오의 올인 러시 막고 최종전 진출

2018-11-09 21:42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2 16강 B조 패자전

▶변현제 3대2 박준오

1세트 변현제(프, 9시) < 단장의능선 > 승 박준오(저, 3시)

2세트 변현제(프, 7시) 승 < 벤젠 > 박준오(저, 1시)

3세트 변현제(프, 8시) 승 < 아즈텍 > 박준오(저, 12시)

4세트 변현제(프, 3시) < 로드킬 > 승 박준오(저, 6시)

5세트 변현제(프, 1시) 승 < 에디 > 박준오(저, 7시)

변현제가 럴커와 저글링을 활용해 정면 돌파를 시도하는 박준오의 작전을 사전에 간파한 뒤 침착하게 방어하면서 3대2로 승리, 최종전에 진출했다.

변현제는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2 16강 B조 패자전 박준오와의 5세트에서 3cm 드롭 작전을 커세어로 확인하며 원천 봉쇄한 뒤 2차 작전인 정면 돌파까지도 캐논으로 막아내며 승리했다.

변현제는 앞마당에 포지와 게이트웨이를 지은 뒤 넥서스를 가져갔다. 박준오가 저글링을 모은 것을 프로브로 확인한 뒤에는 캐논을 지으면서 방어선을 형성했다.

박준오는 레어로 전환하면서 히드라리스크 덴을 건설했다. 변현제가 프로브를 밀어 넣으며 정찰하려 했지만 저글링으로 사전에 차단한 박준오는 럴커를 확보했고 4세트에서 재미를 봤던 '3cm 드롭'을 시도했다.

커세어를 확보한 변현제는 럴커로 변태하던 에그를 확인했고 근처에 떠있는 오버로드를 치우면서 대비책을 마련했다. 럴커 4기와 저글링 한 부대로 정면 돌파를 시도하는 박준오의 전략을 질럿과 캐논으로 수비해낸 변현제는 최종전 진출에 성공했다.

변현제의 최종전 상대는 저그 김민철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