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WCK] EM '타코야키' 이영현 "EM 우승, 충분히 가능하다"

2018-11-26 22:11
center
엘리먼트 미스틱의 메인 탱커 '타코야키' 이영현.


엘리먼트 미스틱의 '타코야키' 이영현이 완벽한 라인하르트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EM은 26일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3 1주차 스톰퀘이크와의 경기에서 화끈한 3탱커 3힐러 싸움을 보여준 끝에 3대1 승리를 거뒀다. 이영현은 '카이저' 류상훈과의 라인하르트 대결에서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신예 메인 탱커의 등장을 알렸다.

이영현은 오늘 경기 라인하르트 대결에 대해 “생각보다 쉬웠다"라는 평으로 루키다운 패기를 보였고 "EM의 우승은 충분히 가능하다”며 팀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다음은 이영현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연습 경기에서 한동안 내 성적이 안 좋았는데 대회에서 나쁘지 않게 한 것 같아서 좋았다.

Q 승리 요인을 꼽자면.

A '도하' 김동하 형의 오더와 브리핑이 좋아서 상대팀보다 빠르게 들어갈 수 있었고 '한빈' 최한빈 형의 자폭이 중요할 때마다 잘 들어갔다.

Q 스톰퀘이크는 다크호스로 꼽히는 팀인데 오늘 경기 승리를 예상했는지.

A 당연히 4대0 승리를 예상했는데 한 판을 져서 아쉬웠다.

Q 오늘 경기 후 보완해야 할 점을 꼽자면.

A 팀 적으로 한 번에 밀어야할 때 밀지 못하는 습관과 내 개인적으로는 부조화가 붙어있는데 무리하는 습관을 고쳐야 한다.

Q EM이 우승 후보로 평가 받고 있다.

A 충분히 우승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Q 가장 견제되는 팀은.

A GC 부산 웨이브이다. 선수들 개개인이 다 잘한다. 지금으로써는 GC 부산이 강력한 우승 후보다.

Q '카이저' 류상훈과 라인하르트 대결을 펼쳤다.

A 부담이 되거나 하진 않았고 생각보다 쉬웠다. 팀 적으로 더 잘하다 보니 라인하르트 대결도 쉬웠던 것 같다.

Q 3탱커 3힐러 메타가 유행인데 메인 탱커로서 현 메타에 대한 생각은.

A 지금 메타가 상대팀 라인을 누가 먼저 녹이냐 싸움이다 보니 템포 조절을 잘못하면 오히려 죽을 수 있어서 좀 힘들다. 서로 대지분쇄가 빨리 돌기 때문에 궁극기를 막는 게 재밌는 것 같다. 우리 팀이 원래는 3탱커 3힐러 조합을 잘 못했는데 연습하면서 꾸준히 더 좋아지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EM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이번 시즌 꼭 우승할 테니 앞으로도 지켜봐 달라.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