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김민철 "우승 '후보'에서 뒷 글자 떼겠다"

2018-11-30 20:17
center
"우승 후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지만 실제로 우승한 적은 몇 번 없다. 이번에야말로 후보라는 글자를 떼고 우승하고 싶다."

'철벽' 김민철이 우승에 대한 욕심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김민철은 3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2 8강 C조 임홍규와의 대결에서 1세트를 패한 뒤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며 3대1로 승리, 두 시즌 연속 KSL 결승에 진출했다.

김민철은 "저그전이 워낙 변수가 많기 때문에 편하게 경기할 생각으로 현장에 왔고 실제로 부담 없이 경기했더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승리의 요인을 밝혔다.

스타팅 포인트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다는 평에 대해서는 "나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라면서 "1세트에서 패한 것은 내가 9시가 아니라 못해서 진 것이고 다른 경기들도 비슷한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답했다.

1세트부터 3세트까지 9드론 스포닝풀 작전을 구사한 김민철은 "1, 2세트에서는 9드론 스포닝풀 작전을 쓰고 3세트에서는 다른 작전으로 선회하려고 했는데 풀어가기 쉬운 자리가 나와서 한 번 더 썼는데 잘 통한 것 같다"라면서 "4세트에서는 임홍규가 내 위치와 전략을 정확하게 모르는 것 같아 과감하게 플레이한 것이 좋은 결과를 낳았다"라고 말했다.

두 시즌 연속 4강에 오른 김민철은 "김성현이 4강 상대가 되었으면 좋겠고 지난 시즌1에서 보여준 것 없이 패한 것 같아서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민철은 "항상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해주시는데 이번에는 후보라는 글자를 떼고 우승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