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인터뷰] 킹존 주장으로 돌아온 '투신' 박종익

2019-01-10 11:01
center

IM 시절 막내로 형들에게 귀여움(?)을 한 몸에 받았던 '투신' 박종익이 이제는 든든한 맏형이자 주장으로 친정팀에 돌아왔습니다.

'투신' 박종익은 2019년 LCK 스프링 시즌에서 킹존 드래곤X의 주장 역할을 맡아 1년 동안 팀을 이끌어 갈 예정입니다. 몇 년 사이에 막내에서 맏형이 된 상황이 박종익에게는 그저 낯선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박종익은 누구보다 투철한 책임감으로 팀을 이끌겠다는 각오를 전했습니다.

이적 후 근황과 더불어 '데프트' 김혁규와의 케미는 어떤지, 박종익의 인터뷰 지금부터 함께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