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라이더] 문호준 "응원해 주신 팬들께 무한 감사"

2019-02-02 18:51
center
스피드전부터 아이템전까지 못하는 것이 없는 문호준, 그의 한계는 어디일까?

문호준이 속한 플레임은 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넥슨 카트라이더리그 2019 시즌1 단체전 A조풀리그 5경기에서 고구려를 상대로 2대0 완승을 이끌어 내면서 4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문호준은 “오늘은 내가 부진했지만 동료들이 잘해줘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세이비어스에게 패하면서 전략을 바꾼 것이 잘 통해 오히려 패배가 약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Q 4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스피드전은 당연히 이길 줄 알았고 아이템전에서 1라운드에서 패해 솔직히 살짝 긴장했다. 그런데 (유)영혁이형한테 물어보니 이길 것 같다고해 마음을 편하게 먹었더니 쉽게 이긴 것 같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박인수에게 패했다.

A 오히려 우리 팀이 스피드전에서 지는 바람에 각성을 많이 했다. 동료들과 이야기를 많이 하면서 팀도 돈독해졌고 전략을 더많이 짜면서 약이 된 것 같다. 연습 때도 스코어가 잘 나오고 있다.

Q 지난 경기에서 박인수에게 에이스 결정전에서 패했다.

A 만약 결승에서 졌다면 타격이 있었지만 예선전이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았다. 오히려 예선에서 지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는데예전부터 예선에서 지면 약점을 미리 발견해 우승하기 더 쉬워진다.

Q 박인수를 다시 에이스 결정전에서 만나면 이길 자신 있는지.

A 1대1은 해봐야 하는 것이고 세이비어스는 아마 박인수만 내보낼 것이고 우리는 맵 마다 나갈 선수가 다르기 때문에상대가 더 까다로울 것이다.

Q 개인전에 대한 욕심은 없나.

A 이번 개인전은 딱히 욕심이 없다. 원래 개인전을 원래 나가지 않으려 했는데 정말 억지로 나간 것이라 욕심이 없다. 그래서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Q 인터뷰가 굉장히 겸손하다.

A 내가 원래 착하다(웃음). 인터뷰 할 때나 도발을 원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지 솔직히잘 못하겠다. 도발도 (유)영혁이형에게만했다(웃음). 원래 인터뷰는 항상 겸손하게 했고 그래야 우승할수 있는 것 같다. 일반 시청하시는 분들은 도발이 진짜인 줄 아는 경우가 많아서 몸을 사리고 있다(웃음).

Q 새해 인사 한번 부탁드린다.

A 다가오는 설 잘 보내시고 오늘 날씨도 추웠는데 팬들이 오전 8시부터 기다렸다고 하더라. 정말 감사 드리고 나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플레임을 같이 응원해 주시고 나아가서는 카트라이더 리그 자체에 대한 응원도 많이, 많이 해주시기 바란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