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라이더] 문호준 "팬 여러분, 사랑합니다"

2019-02-09 20:15
center
문호준이 박인수에게 복수에 성공하며 조1위를 기록했다.

문호준은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넥슨 카트라이더리그 2019 시즌1 개인전 16강 A조 경기에서 치열한 승부 끝에 총점 2점 차이로 조1위에 등극했다.

문호준은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현장을 찾아주신 팬들께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Q 조1위로 승자전에 올랐다. 기분이 어떤가.
A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다행히 조1위를 했다. 이제 겨우 한 고비 넘은 것이니 크게 기뻐하기 보다는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Q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도 경기력은 좋았다.
연휴 동안 연습을 거의 하지 못했지만 사실 자신은 있었다. 이상하게도 나는 연습을 많이 하면 성적이 더 안 나오더라. 사실 연습을 해야 했는데 방송이 계속 잡혀서 금요일에 조금 밖에 못했다. 그래서 실전에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온 것 같다.

Q 개인전 연습은 어떻게 하나.
A 솔직히 개인전 연습은 타임어택 모드만 했다. 디펜스나 몸싸움 보다는 러너에 집중하자는 생각이었는데 잘 통했다.

Q 머리 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A 팬들도 염색을 권유해주셨고 변화를 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잘 어울린다는 말을 많이 해주셔서 다행인 것 같다.

Q B조에 같은 팀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A B조에 유영혁, 최영훈 선수가 있는데 꼭 승자전에 오지 말고 패자전에서 결승전으로 올라왔으면 좋겠다(웃음). 승자전에 올라오면 나랑 경쟁해야 하니 힘들다(웃음).

Q 오늘도 많은 팬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자면.
A 정말 감사 드린다. 오늘 날씨가 추웠는데도 응원해 주시기 위해 현장을 찾아 주셔서 더 힘이 났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