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김성현, 바이오닉으로 장윤철 꺾고 8강 진출

2019-02-12 21:03
center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7 16강 B조
최종전 김성현(테, 1시) 승 < 블록체인 > 장윤철(프, 5시)

김성현이 장윤철을 상대로 전진해서 건설한 배럭에서 바이오닉을 뽑아 본진을 파괴하며 승리했다.

김성현은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ASL) 시즌7 16강 B조 최종전에서 장윤철을 상대로 바이오닉으로 승기를 잡은 뒤 메카닉으로 전환해 승리했다.

김성현은 전진 배럭전략을 구사했다. 일찌감치 중앙 지역으로 SCV를 보내 멀니을 생산한 김성현은 6시에 넥서스를 지은 장윤철의 전략을 초반부터 흔들기 시작했다.

앞마당 지역에서 피해를 입힌 김성현은 팩토리 대신 배럭을 늘렸고 아카데미까지 지으면서 메딕과 파이어뱃을 추가해서 타이밍 러시를 시도했다. 장윤철의 본진으로 병력이 파고 들면서 벙커까지 지은 김성현은 파일런을 모조리 파괴하며 승기를 잡았다.

장윤철이 6시에서 자원을 채취하면서 캐논을 2개나 건설해 살아나려 하자 김성현은 배럭을 띄운 뒤 벽을 넘어 들어왔고 드라군 1기밖에 없던 장윤철의 허점을 파고 들었다. 파이어뱃을 계속 생산해 프로브만 잡아내며 피해를 입힌 김성현은 팩토리와 스타포트를 늘릴 시간을 벌었다. 장윤철이 9시에 몰래 지은 넥서스를 스캔으로 확인한 김성현은 탱크 2기를 드롭십에 태워 이동, 넥서스를 깨버렸다.

장윤철이 트레이드 마크인 셔틀과 리버를 뽑긴 했지만 레이스 2기로 견제를 사전에 차단한 김성현은 3시에도 커맨드 센터를 가져가면서 자원 격차와 인구수 격차를 확실하게 벌렸다.

장윤철이 자원을 짜내 드라군과 리버로 치고 나왔지만 이미 방어선을 갖춘 김성현은 침착하게 막아내고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