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미디어데이] 김정균 SKT 감독 "어떤 때보다 힘들 것" 등 감독들 출사표

2019-06-03 15:15
center
SK텔레콤 T1 김정균 감독.
라이엇 게임즈는 3일 서울 강남구 파르나스타워에 위치한 라이엇 게임즈 오디토리움에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LCK에 참가하는 10개 팀 감독들이 서머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kt 롤스터 오창종 감독은 "서머 때는 kt 롤스터가 강팀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고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롤드컵에 진출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고 우승 후보를 묻는 질문에 "SK텔레콤 T1이 가진 강함이 있어서 그대로 서머 시즌까지 간다면 우승에 가까운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T1 김정균 감독은 "스프링에 우승했지만 다 잊고 시작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서머 시즌에는 모든 팀들이 전력질주하기 때문에 그 어떤 때보다 힘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하며 "서머 시즌에 흔들리면 롤드컵 경기력까지 연계되는 부분이 있어 하나씩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각오를 밝혔다. 우승 후보를 묻자 김정균 감독은 "kt 롤스터가 서머 시즌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고 로스터까지 충원됐기 때문에 굉장히 기대된다"며 우승 후보로 kt 롤스터를 선택했다.

○…그리핀 김대호 감독은 "즐기면서 재밌게 하되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 롤드컵 포인트가 있기 대문에 조금 더 여유를 가지고 다양한 시도를 해볼 생각"이라고 서머 시즌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이어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SK텔레콤 T1을 우승 후보로 선택하며 "원래 강세였는데 국제전에서 다양하게 맞아봤기 때문에 시행착오가 되어 더욱 강해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center
kt 롤스터 오창종 감독.


○…젠지 최우범 감독은 "스프링 시즌에 안좋은 모습을 보여줬기에 서머 시즌은 1차 적으로 플레이오프를 진출로 생각하고 도전하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며 "그리핀이 한 번 우승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우승 후보로 그리핀을 골랐다.

○…담원 게이밍 김목경 감독은 "지난 시즌에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더 좋은 경기력으로 찾아뵙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롤드컵을 최종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승 후보로는 SK텔레콤 T1을 선택하며 "스프링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도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밝혔다.

○…샌드박스 게이밍 유의준 감독은 "스프링 시즌에 우연찮게 롤드컵 포인트를 얻었으니 잘 살려서 롤드컵에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각오를 밝히며 "그리핀이 한 번 우승할 때가 된 것 같다"라며 그리핀을 우승 후보로 뽑았다.

○…킹존 드래곤X 강동훈 감독은 "많이 힘든 시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1년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서머 시즌도 과정이라 생각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승팀으로는 SK텔레콤 T1을 꼽았지만 "서머는 이변이 많았기 때문에 특이한 결과도 많이 있어서 올해도 재밌는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첨언했다.

○…진에어 그린윙스 한상용 감독은 "승강전 탈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며 "우리팀을 상대로 다른 팀들이 다 이긴다고 생각하며 준비할 것 같은데 우리팀에게 지면 큰일 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승 후보로는 SK텔레콤 T1을 선택하며 "전체적으로 부족한 라인 없이 다 잘하고 김정균 감독의 집착이 우승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프리카 프릭스 정노철 감독 대행은 "많은 사람들에게 선수들의 강함을 뽐낼 수 있는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짧게 각오를 밝히며 "그리핀과 SK텔레콤 T1 모두 팀적인 완성도가 높아 우승 후보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화생명e스포츠 강현종 감독은 "지난 시즌 6위로 아쉽게 마무리 했는데 이번 시즌에는 아쉽다는 말 하고 싶지 않다"며 "롤드컵과 바로 연결되는 시즌이라 포스트 시즌을 목표로 잡고 스프링의 경험을 바탕으로 팀적인 부분을 끌어올리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우승 후보로는 킹존 드래곤X를 뽑으며 "스프링 시즌에 아쉽게 미끄러졌지만 언제 일을 내도 이상하지 않은 팀"이라고 평가했다.

강남=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