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킹존 '커즈' 문우찬 "나날이 발전하는 것이 목표"

2019-06-09 18:56
center
"배우고 익힌 것을 잃지 않으면서 매일 매일 조금씩이라도 쌓아 올리는 선수가 되고 싶다."

킹존 드래곤X의 정글러 '커즈' 문우찬이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MVP를 수상하고 난 뒤 가진 방송 인터뷰에서 프로게이머로서 갖고 있는 목표를 밝혔다.

문우찬은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9 서머 1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1, 2세트 모두 세주아니로 플레이하면서 MVP를 싹쓸이했다.

문우찬은 "서머 1주차에서 2승을 쌓았고 MVP도 200점을 챙겨서 기분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머에서 어떤 점이 발전됐는지 묻는 질문에 문우찬은 "스프링 동안 익힌 것과 비시즌 동안 준비한 것들 위에 최근에 배우고 있는 것들까지 계속 쌓아가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라고 밝혔다.

1세트에서 타릭을 가져간 이유를 묻자 "하단 조합에 대해서는 빼어난 선배들에게 모두 맡기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지만 '투신' 박종익 선배가 쓰는 것을 보면 소나가 없어도 홀로 쓰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답했다.

1, 2세트 모두 톱 라이너 '라스칼' 김광희를 커버해주는 플레이가 빛났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챔피언 구성이 정해지고 김광희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상단으로 신경을 많이 썼는데 결과가 좋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데프트' 김혁규가 "상체 싸움에서 끝나는 경우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인터뷰한 것에 대해서는 "김혁규 선배가 '편하게 게임을 하고 있다'라는 뜻으로 이야기하신 것 같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구보다도 MVP를 받고 싶어하는 선배여서 앞으로 더 많은 활약을 보여주실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문우찬은 "오늘 경기 내용이 좋아서 마음에 드는데 그 중에서 가장 좋은 점은 동료들과의 믿음이 더 커졌다라는 사실이다"라면서 "더 나은 호흡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할 것이며 다음 주에도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