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한화생명 권상윤 "오늘만 보고 산다는 자세가 통했다"

2019-08-10 19:50
center
"'키' 김한기가 오늘만 보고 사는 사람이 내일까지 보는 사람을 이긴다고 하던데 딱 그 마음으로 살고 있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상윤' 권상윤이 SK텔레콤 T1을 제압할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권상윤은 1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9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3세트에서 루시안으로 맹활약하면서 팀의 2대1 승리를 지켜냈다. 권상윤의 활약으로 한화생명은 이번 서머에서 가장 긴 연승인 9연승을 이어가던 SK텔레콤 T1을 꺾었으며 5승11패가 되면서 승강권 탈출의 발판도 마련했다.

권상윤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는데 이겨서 진심으로 기쁘다"라면서 "김한기가 요즘 들어 '오늘만 산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요즘 우리 팀의 자세가 딱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한기의 이야기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권상윤은 "(김)한기가 '오늘만 보고 사는 사람이 내일을 보는 사람을 이긴다고 하더라'라는 말을 했는데 마음에 와닿았다"라면서 "kt 롤스터에게 패한 뒤에 승강전에 가까워지는 것 같아서 심적으로 부담이 컸는데 오늘만 산다는 생각으로 훈련한 결과 담원 게이밍에 이어 SK텔레콤까지 잡아내는 등 결과가 좋다"라고 답했다.

3세트에서 유미와 루시안을 조합한 이유를 묻자 권상윤은 "유미는 연습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상대가 자야 라칸을 가져갔기에 라인전을 강하게 풀어갈 수 있는 조합으로 유미와 루시안을 택했다"라면서 "유미 덕분에 라인전에서 편안하게 풀어가면서 우리가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권상윤은 "kt에게 패한 뒤에 분위기가 좋지 않았지만 상위권 두 팀을 연달아 잡아내면서 반등의 기회를 만들었다"라면서 "바로 다음에 kt 롤스터가 진에어 그린윙스와 대결하는데 나는 진에어를 응원할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