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어' 고동빈 "이번 시즌이 마지막 LCK다" 은퇴 선언

2019-08-17 20:55
center


kt 롤스터의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이 2019년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정규 시즌의 마지막 경기였던 킹존 드래곤X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고동빈은 1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10주차 킹존 드래곤X와의 3세트에서 시그니처 챔피언인 그라가스로 맹활약하면서 kt 롤스터에서 승리를 안겼고 MVP로도 선정됐다.

방송 인터뷰에서 고동빈은 "우리 팀의 서머 일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결연한 의지를 담아 플레이했고 선수들이 이겨야 한다는 하나된 마음으로 똘똘 뭉친 덕에 이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이 입대 전 마지막이냐는 질문에 고동빈은 "아직 입대일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올해까지만 선수 생활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라면서 "승강전에 가기를 원하지는 않지만 우리 팀의 LCK 정규 시즌 일정은 오늘이 마지막이기에 나의 마지막 LCK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LCK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라는 사실을 의식했느냐는 물음에 고동빈은 "마지막 세트에 내 시그니처 챔피언이라고 불렸던 그라가스를 선택해서 그렇게 여기실 수도 있는데 밴픽은 내 마지막 경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었다"라면서 "우리 팀이 이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집중했을 뿐 다른 생각은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고동빈은 "한화생명e스포츠가 내일 경기에서 그리핀을 꺾을 경우 승격강등전을 치러야 하는데 감독님이 출전 기회를 주신다면 기꺼이 나가서 팀을 위해 경기를 치르겠다"라면서 "그 상황이 오지 않기를 바라지만 상황이 주어진다면 나설 것이고 그 경기가 내 실질적인 마지막 공식전일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7년 동안 LCK에서 활약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을 묻자 고동빈은 "데뷔부터 은퇴까지 7년이라는 시간 동안 LCK에서 뛰었다는 것 자체가 기억에 남는다"라면서 "프로게이머를 하겠다고 무작정 서울에 올라왔을 때 함께 했던 동료들이 생각나고 2018년 서머에서 LCK 우승을 차지하면서 성불했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고동빈은 "나와 내가 속한 팀을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우리 팀을 응원하지 않으셨던 분들 또한 늘 좋은 일만 함께 하시길 바라겠다"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