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카트 리그] 샌드박스 박인수 "다음주 문호준과 대결 설렌다"

2019-10-12 19:03
center
한 라운드만 내주면 패하는 상황에서도 샌드박스는 흔들리지 않았다. 그리고 결국 역전에 성공했다.

샌드박스는 12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KT 5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4강 1경기에서 스피드전을 빼앗기고 아이템전에서도 0대2로 패하며 위기에 몰렸지만 에이스 결정전을 포함해 내리 네 라운드를 따내는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를 따냈다.

박인수는 "지난 시즌부터 시작됐던 스피드전 전승 기록이 깨져 아쉬운 마음이 있지만 그래도 이겨서 다행"이라며 "다음주 문호준과 좋은 경기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Q 엄청난 접전 끝에 승리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일단 스피드전을 졌기 때문에 사실 살짝 당황했다. 하지만 아이템전에서 승리하고 에이스 결정전 가면 승리로 이끌 자신 있었기 떄문에 마음을 다잡았다.

Q 이런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 예상했나.
A 생각을 하긴 했다. 모든 경기는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위기에 대해 생각한다. 그래서 위기가 와도 잘 버티는 것 같다.

Q 아이템전에서도 0대2로 지고 있을 때 많이 당황했을 것 같다.
A 0대2로 지고 있었지만 지면 어떻게 하냐는 생각 보다는 3대2로 역전하면 정말 멋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하다 보니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던 것 같다. 어차피 에이스 결정전에 가면 우리가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Q 아이템전 시작하기 전에 손을 떨던데.
A 살면서 한 번도 떨어본 적 없다(웃음). 전혀 긴장하지 않았다.

Q 이재혁이 박인수를 이기는 것이 꿈이라 하던데.
A 경기 하기 전부터 계속 생각했던 멘트다. 지난 주에 나를 이겨 보는 것이 꿈이라 했는데 아마 이루기 휩지 않을 것이다.

Q 다음 주에 문호준과 경기를 펼친다.
A 시즌1처럼 폭발적인 경기력 만들었으면 좋겠고 에이스 결정전에 갈지 안갈지 모르겠지만 팬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경기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