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그리핀 '리헨즈' 손시우 "자야-라칸보다는 가렌-유미가 더 재미있다"

2019-10-18 22:53
center
그리핀의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가 방송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왼쪽, 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자야와 라칸이 최고의 조합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가렌과 유미가 더 재미있는 조합인 것 같다."

그리핀의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가 가렌과 유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핀은 18일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A조 클라우드 나인과의 대결에서 폭발적인 화력을 앞세워 10여 킬 차이로 낙승을 거뒀다.

손시우는 "중요한 날 첫 경기를 깔끔하게 이겨서 기분 좋다"라면서 "카밀과 아칼리의 라인을 교체한 것은 어느 정도는 준비한 밴픽"이라고 말했다.

자야와 라칸을 가져간 점에 대해서는 "이번 롤드컵에서 자주 쓰이는 조합이고 파괴력이 상당하다"라면서도 "개인적으로는 가렌과 유미가 더 재미있는 것 같고 내가 컨트롤할 부분이 많지 않지만 화력을 쏟아부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손시우는 "경기 막판에 '나 왜 이렇게 잘해'라고 말한 부분은 실수"라면서 "중요한 날이고 세 경기를 다 이길 생각으로 왔기 때문에 반드시 이기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