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락스 이재혁 "에이스 결정전, 평소보다 긴장돼"

2020-01-11 20:07
center
락스 게이밍의 이재혁.
"우승한 뒤 이름값이 올라가다 보니 신종민에게 지면 관중들이 날 어떻게 볼지 부담됐다. 그래서 평소 경기보다 긴장을 많이 했다."

락스 게이밍의 이재혁이 신종민과의 에이스 결정전에 나설 당시의 속마음을 밝혔다.

락스 게이밍은 11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6경기에서 휠즈를 상대로 아이템전에서 고전했지만 스피드전과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재혁의 활약으로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이재혁은 " 연습 경기에서는 평균 3~4점씩 주는데 이번에는 지더라. 지난 경기도 그렇고 실전에서 아쉬운 모습이 나왔다. 아직 많이 부족한 것 같다"며 "개개인의 능력은 프로팀 중에서도 낮은 편이라 그런 개인 기량을 끌어올리면 나아지리라 생각한다"라고 아이템전에 대한 자평과 보완 방안에 대해 말했다.

다음은 이재혁과의 일문일답.

Q 휠즈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첫 경기의 저주를 못 깬 게 아쉬웠는데 열심히 연습해서 이겼다. 스피드에서 모든 기록을 세워서 기쁘다. 아이템전은 아쉽게 됐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다.

Q 아이템전은 많이 고전했다.

A 휠즈랑 형제팀이나 다름없다. 연습 경기에서는 평균 3~4점씩 주는데 이번에는 지더라. 지난 경기도 그렇고 실전에서 아쉬운 모습이 나왔다. 아직 많이 부족한 것 같다.

Q 아이템전을 극복하려면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지.

A 개개인의 능력은 프로팀 중에서도 낮은 편이라 그런 개인 기량을 끌어올리면 나아지리라 생각한다.

Q 에이스 결정전이 휠즈가 선택했던 노르테유 익스프레스였다.

A 트랙에 대한 긴장감은 없었다. 우승한 뒤 이름값이 올라가다 보니 신종민에게 지면 관중들이 날 어떻게 볼지 부담됐다. 그래서 평소 경기보다 긴장을 많이 했다.

Q 우승 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A 겁이 없어지더라 내가 실수를 하더라도 1등을 쫓아갈 수 있게 됐다. 경기 내적으로 자신감이 많이 올라갔다.

Q 개인전 16강에서 견제되는 선수가 있나.

A 유창현이 내가 견제된다고 했는데 점수가 20점 차이가 나더라. 나를 경계하는 선수로 지목하면 안 될 것 같다(웃음).

Q 이번 시즌 목표는.

A 지금 폼이라면 지난 시즌처럼 열심히 연습했을 때 결승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강해졌지만 잘만 한다면 우승까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개인전 2회 우승이다. 문호준 선수만 가진 기록인데 내가 문호준 선수 팬이라 나도 세워보고 싶다.

Q 팀전 조별리그 성적은 어느 정도로 예상하나.
A 기존에 7위였는데 4~5위 정도 예상한다. 샌드박스 게이밍과 아프리카 프릭스가 2승을 거뒀으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것 같고, 승점 때문에 조금 더 순위가 밀릴 수도 있을 것 같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날씨가 좋지 않으니 감기 조심하시길 바란다.

서초=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