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T1 '페이커' 이상혁 "오른은 정말 튼튼한 챔피언"

2020-02-19 22:58
center
"오른이 얼마나 튼튼하고 믿음직한 챔피언인지 알고 있었기에 깊숙히 들어갔다."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공식전에서 처음 꺼낸 오른으로 1, 3세트 승리를 만들어내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이상혁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3주 1일차 드래곤X와의 1, 3세트에서 오른을 택해 싸움의 전면에 나서면서 상대 진영을 무너뜨리고 발목을 잡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이상혁이 앞에서 휘저은 덕에 T1 선수들은 뒤에서 마음껏 화력을 퍼부을 수 있었고 4전 전승의 드래곤X에게 첫 패배를 안겼다.

이상혁은 "드래곤X가 워낙 기세가 좋았던 팀이었기에 조심스런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는데 오른으로 좋은 활약을 펼쳐서 기분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식전에서 오른을 처음 꺼낸 이상혁은 "톱 라이너와 미드 라이너 모두 쓸 수 있는 챔피언이기에 상대 밴픽을 헷갈리게 만들려고 사용했다"라면서 "사실 워낙 많은 챔피언을 공식전에서 사용했기에 오른을 오늘 처음 쓴 것도 경기장에 와서야 알았다"라고 전했다.

오른으로 교전에서 기여할 수 있었던 배경을 묻자 이상혁은 "오른은 정말 튼튼한 챔피언이어서 앞으로 뛰어들어 싸움을 열어도 된다"라면서 "돌진해서 상대에게 부딪힌 뒤 궁극기를 다른 쪽으로 사용하면서 진영을 무너뜨린 스킬 연계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T1과 선수 계약을 2022년까지 연장했고 파트 오너로도 등록된 이상혁은 "T1에서 계속 선수로 활동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 것이고 선수로 활동하겠다고 밝힌 계약 기간 동안에는 선수로서의 임무에 충실할 것이고 이후에는 T1의 발전을 위해 더 고민하는 자리로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