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젤리' 손호경 "지난 패배 후 기본부터 다잡았다"

2020-02-21 20:22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젤리' 손호경.


"전 경기에서는 우리가 기본적인 것들을 안 지켜서 손쉽게 무너졌다. 기본적인 것부터 다잡고 차근차근 쌓아나가자고 피드백 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2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3주 3일차 샌드박스 게이밍에 2대1로 승리하며 4승1패를 기록했다. 아프리카의 서포터 '젤리' 손호경은 지난 드래곤X(이하 DRX)와의 경기 패배 후 기본적인 것부터 다시 준비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손호경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오늘도 경기력이 그렇게 좋진 않았는데 어떻게 이겨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Q 2세트 패배 원인을 꼽자면.
A 상대 조합이 좀 대처하기 까다로웠다. 3세트를 앞두고 특별히 피드백을 하기 보다는 상대 조합이 좀 더 좋았기 때문에 다음 판 잘 해보자라고 했다.

Q 1, 3세트 블리츠크랭크-쓰레쉬 구도가 나왔는데 블리츠크랭크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A 블리츠크랭크가 쓸 만 한 것 같긴 한데 막 그렇게 상대하기 좋은지는 모르겠다. 우리가 조합을 짤 때 블리츠크랭크가 필요하다고 하면 사용할 수 있는 정도다.

Q 3세트 내내 오른을 가져갔다.
A 오른은 내부적인 평가나 실질적인 승률만 봐도 정말 좋은 챔피언이라 우선순위로 봤다.

Q 드래곤X 패배 후 이번 경기는 어떻게 준비했나.
A 전 경기에서는 우리가 기본적인 것들을 안 지켜서 어처구니없는 역전패를 당하고 그 다음에 너무 손쉽게 무너졌다. 기본적인 것부터 다잡고 차근차근 쌓아나가자고 피드백 하며 오늘 경기 준비했다. 개인적으로는 오늘 내 플레이가 DRX전보다 더 불만족스럽다. 경기 내에서 심리 상태가 그렇게 좋지 않았다.

Q 오랫동안 아프리카에 남아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이번 시즌 주전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는데.
A 대회는 항상 뛰고 싶었고 작년 여름부터 자신감에 차있었다. 주전으로 나서며 매 경기 열심히 하고 있다. 다르다고 느끼는 점은 다섯 번 쭉 나오고 있는데 정규 리그 쭉 뛰는 게 생각보다 피곤한 일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Q kt 롤스터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각오는.
A kt에 2년 전에 같이 지냈던 형들, 동생이 있는데 다음 경기도 확실하게 준비해서 이번 주 2승으로 마무리하도록 노력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아마 팬들이 지난 DRX 전에서 경기력이 너무 안 좋아서 걱정할 텐데 다시 좋은 경기력으로 걱정 안 하도록 준비 열심히 하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