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기인' 김기인 "마음의 짐 일단 덜었다"

2020-04-09 21:42
center
"2라운드 내내 1승도 못하면서 마음에 큰 짐이 있었는데 오늘에서야 일단 내려 놓았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톱 라이너 '기인' 김기인이 6연패의 압박에 시달렸음을 털어 놓았다.

김기인이 속한 아프리카는 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8주 2일차 그리핀과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두면서 지긋지긋한 6연패를 끊어냈다. 자칫하면 승강권에 들어가면서 진흙탕 싸움을 벌일 수도 있었던 아프리카는 7승 고지에 오르면서 일단 벗어났다.

김기인은 "오늘 패했다면 승강전을 갈 수도 있었는데 승리하면서 최악의 조건에서는 벗어난 것 같다"라고 한숨을 돌린 듯한 소감을 전했다.

연패 기간 동안 선수 구성을 자주 바꾼 이유에 대해서는 "고정 엔트리르 해보고 다양한 포지션에 다양한 선수들을 넣으면서 변화를 줬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라면서 "그나마 지금의 조합이 괜찮다고 코칭 스태프가 판단했는지 이 구성을 짜주셨고 드디어 연패를 끊었다"라고 설명했다.

2세트에서 칼리스타로 플레이한 김기인은 "라인전이 세기는 하지만 내가 초반에 연달아 당하면 뒷심이 빠질 수도 있다"라면서 전령 사냥 이후 포탑 2개를 연달아 밀어낸 것이 칼리스타가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됐다"라고 분석했다.

드래곤X와 T1과의 대결을 남겨둔 김기인은 "2라운드에서 6연패를 당하면서 마음 속에 있던 큰 짐은 내려 놓았다"라면서 "남은 경기에서 부담을 덜도 재미있게, 즐겁게 경기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