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서머 개막 특집] 외국인 감독부터 감독 대행까지

2020-06-16 08:19
center
LCK 최초의 외국인 감독인 샌드박스 게이밍의 'yamatocannon' 야콥 멥디(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에서 눈여겨볼 사안은 코칭 스태프의 변동이 가져올 성적표다. 스프링 시즌에도 여러 팀들의 사령탑이 바뀌었지만 서머를 앞두고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여긴 팀들은 감독, 코치들을 교체하면서 변화를 줬다.

가장 눈에 띄는 팀은 샌드박스 게이밍이다. 샌드박스는 한국 지역에 적을 둔 팀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인 'YamatoCannon' 야콥 멥디를 영입해 감독직을 맡겼다.

야콥 멥디 감독이 부임하기까지 샌드박스는 복잡다단한 절차를 겪었다. 2019년 서머 시즌 도중에 유의준 감독과 결별하고 강병호 감독 대행을 선임한 샌드박스는 2020년 스프링에서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한 것은 물론, 승강전까지 떨어지자 감독과 코치를 대거 교체했다. 승강전을 앞두고 정명훈 감독 대행, 조재읍, 최두성 코치를 임명한 샌드박스는 승강전에서 살아남자 야콥 멥디 감독을 선임했으며 정명훈, 조재읍이 코치로 멥디 감독을 보좌한다고 밝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이하 LEC)에서 4개의 팀을 지도했고 해설자로도 활동한 바 있는 멥디 감독은 2016년 스플라이스, 2018년 바이탤리티를 이끌고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하기도 했다. 변화를 넘어 혁신을 원하는 샌드박스가 야심차게 영입한 외국인 감독인 만큼 멥디 감독의 어깨에는 무거운 짐이 놓여 있다.

center
젠지 e스포츠의 새 사령탑인 주영달 감독 대행.
사령탑을 교체한 팀은 또 있다. 스프링 정규 시즌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결승전에서 T1에게 완패한 젠지 e스포츠다. 삼성 갤럭시 시절부터 지휘봉을 잡으면서 2016년 롤드컵 준우승, 2017년 우승, 2018년 16강 진출을 이뤄낸 최우범 감독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젠지는 주영달 코치에게 감독대행을 맡겼다.

주 감독대행은 미드 시즌 컵 2020에서 첫 선을 보였고 그룹 스테이지 B조에서 조 1위를 차지했지만 5전3선승으로 진행된 톱 e스포츠와의 4강전에서 0대3으로 완패했다. 대행이기는 하지만 LCK에서 감독으로 무대에 오를 주영달이 어떤 결과를 만들어내느냐에 따라 젠지의 롤드컵 진출 여부가 달려 있다.

center
다이나믹스의 배지훈 감독.

LCK에서 사령탑으로 첫 선을 보이는 지도자도 있다. 다이나믹스의 배지훈 감독이다. 배 감독은 과거 '스브스'라는 아이디를 사용했던 원거리 딜러 출신 지도자다. 2019년 서머부터 다이나믹스를 지도한 배 감독은 마지막 승강전에서 팀을 LCK에 승격시키면서 감독 대행 꼬리표를 떼고 정식 감독 자격으로 LCK 서머부터 경기를 지휘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