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X전 전승 거둔 T1, 서머에도 강세 이어가나

2020-06-17 08:01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상위권에서 순위 싸움을 벌였던 T1과 DRX가 서머 개막일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T1과 DRX는 올해 스프링 초반부터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젠지 e스포츠와 함께 순위 결쟁을 펼쳤다. 젠지와 T1, DRX 모두 최종 성적 14승4패로 스프링을 마무리했지만 세트 득실에서 젠지가 +18로 1위에 올랐고 세트 득실이 +16으로 같았던 T1과 DRX는 상대 전적에서 T1이 2전 전승으로 우위를 점하면서 2, 3위가 결정됐다. T1과 DRX는 포스트 시즌 플레이오프 단계에서 만났고 T1이 3대1로 승리,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스프링에서 세 번 경기를 치렀던 두 팀의 전적은 3대0으로 T1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고 세트 스코어 상으로도 7대2로 T1이 앞섰다.

스프링을 마친 뒤 열렸던 미드 시즌 컵에서 두 팀은 조별 풀리그 단계에서 탈락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A조에 속했던 T1은 2019년 월드 챔피언십 우승팀인 펀플러스 피닉스를 완파했지만 담원 게이밍과 톱 e스포츠에게 연달아 패하면서 4위로 탈락했고 B조에 속했던 드래곤X는 젠지 e스포츠, 징동 게이밍과 함께 2승1패로 타이를 이뤘으나 순위 결정전에서 젠지와 징동에게 연패하면서 3위에 머물렀다.

center
T1과 DRX의 스프링 시즌 상대 전적(자료=lol.gamepedia.com 발췌).


두 팀은 스프링 시즌을 마친 뒤 선수 보강을 거의 하지 않았다. T1의 로스터에서 변화가 있었지만 스프링에서 한 번도 출전하지 않았던 미드 라이너 '고리' 김태우와 결별하고 '클로저' 이주현을 올린 것이 변화의 전부였다.

전문가들은 이번 서머에서도 T1과 DRX가 상위권에서 순위 싸움을 벌일 것이라 예상하고 있기에 개막일 맞대결이 상당히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첫 단추를 잘 꿰는 팀은 상위권에 자리 잡는 과정을 순탄하게 이뤄낼 수 있기 때문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