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독기 별명 못 떼어낸 아프리카 프릭스

2020-08-01 21:51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가 '강팀 판독기'라는 좋지 않은 별명을 떨쳐내지 못했다.

아프리카는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7주 3일차 DRX와의 대결에서 1, 2세트 모두 경쟁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승리까지 이뤄내지 못하면서 0대2로 완패했다.

아프리카는 이번 서머 시즌에서 하위권을 상대로는 모두 승리를 따냈지만 상위권, 즉 아프리카보다 순위가 높은 팀에게는 한 세트도 이기지 못하는 한계를 넘어서지 못했다.

서머 개막주차에 샌드박스 게이밍과 다이나믹스를 연파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2주차에 T1과 DRX를 만났을 때 모두 피했다. 3주차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와 kt 롤스터를 상대로 승리한 아프리카는 4주차에 담원 게이밍에게 패한 뒤 설해원 프린스는 2대0으로 잡아냈다. 5주차에서 젠지 e스포츠에게 0대2로 완패하면서 1라운드를 5승4패로 마친 아프리카는 담원 게이밍에게 패했고 6주차에서 설해원 프린스, 7주차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잡아냈다.

아프리카는 1일 DRX와의 대결에서 판독기라를 별명을 떨쳐낼 기회를 잡았다. DRX가 지난 경기에서 담원 게이밍에게 엄청난 스코어 차이로 패했고 아프리카는 연승을 달리고 있었기 때문.

1세트와 2세트 모두 초반부터 킬을 쌓아간 아프리카는 DRX에게 한 번 역습을 당하면서 주도권을 내줬다. 대규모 전투에서도 주먹을 주고 받으면서 저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마지막 전투에서 대패하면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면서 판독기라는 오명을 벗어내지 못했다.

아프리카는 9주차에 T1, 10주차에 젠지 e스포츠 등 상위권과의 경기를 남겨 뒀기에 남은 경기에서 판독기를 넘어 강팀으로 이미지를 바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