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기인' 김기인 "'익수' 모데카이저에 영감 받아"

2020-08-07 20:20
center
"전익수의 공속 모데카이저에게 맞았을 때 상당히 아팠는데 그 때 당한 것을 떠올리면서 연습할 때 써봤더니 매우 좋은 빌드더라."

아프리카 프릭스의 톱 라이너 '기인' 김기인이 3세트에서 공격 속도를 끌어올리는 모데카이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8주 2일차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 2대1로 승리하면서 판독기라는 입지를 확실히 굳혔다.

김기인은 "우리 팀에게 상당히 중요한 경기였는데 2대1로라도 이겨서 다행"이라면서 "1세트에서 자르반 4세가 치고 들어갔을 때 아칼리로 도와줄 수 있어서 선택했는데 파고들 기회가 생겨서 역전승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아칼리로 갱플랭크를 상대한 김기인은 "갱플랭크가 상성에서 우위이긴 하지만 스킬 타이밍과 받아치는 타이밍을 잘 안다면 이길 수 있다"라면서 "다이나믹스가 치고 들올 때 수리검이 안 맞았으면 어려웠을텐데 스킬을 맞히면서 기회가 생겼기에 치고 들어가서 승리했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공속 모데카이저 전략을 사용한 김기인은 "스프링 시즌에 설해원 프린스와 대결할 때 상대 톱 라이너 '익수' 전익수의 모데카이저가 마법사의 최후를 첫 아이템으로 들어왔을 때 내가 사일러스로 대응하기 어려웠던 것이 기억이 나서 오늘 썼다"라면서 "연습할 때에도 공속 모데카이저를 써봤더니 좋은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다음 경기에서 T1을 만나는 김기인은 "T1이 우리보다 위에 있는 팀이긴 하지만 연습 많이 해서 꼭 이겨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