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T1 '칸나 '김창동 "픽에 대한 편견 버리는 게 좋을 것"

2020-08-13 22:55
center
T1의 톱 라이너 '칸나' 김창동.
"늘 말하는 거지만 모든 픽을 준비하고 있다. 세나를 안 쓴다는 편견을 버리시는 게 좋을 것이다."

T1의 톱 라이너 '칸나' 김창동이 팀의 챔피언 폭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T1은 1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9주 1일차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젠지 e스포츠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오늘 경기 1세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G)로 선정되며 POG 포인트 1,000점을 돌파한 김창동은 "인터뷰 자리에 많이 나오는 것 같은데 기분 좋다"는 소감을 전하며 "깔끔하게 2대0으로 승리해서 더 뜻 깊다"고 밝혔다.

1세트 T1은 잘 꺼내지 않던 톱 루시안과 원거리 딜러 세나를 기용해 화력으로 아프리카를 압도했다. 김창동은 "늘 말하는 거지만 모든 픽을 준비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세나를 안 쓴다는 편견을 버리시는 게 좋을 것"이라는 경고를 보냈다.

이어 "상단 밴도 많이 됐고 그 중 루시안을 솔로 랭크에서도 많이 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설명하며 "연습 경기에서도 루시안하고 싶다고 이야기 많이 했다"고 루시안이 나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과의 루시안 실력 비교에는 "박진성 선수는 당연히 루시안 잘 하고 톱 루시안은 내가 좀 더 잘하지 않을까 싶다"고 겸손한 답변을 내놓았다.

정글러 '커즈' 문우찬과 함께 POG 인터뷰에 나선 김창동은 "창동이가 나를 안 부른다"는 문우찬의 핀잔에 "다른 라인에서도 많이 불러서 압박감을 덜어주려고 안 부르는 것"이라고 응수하며 "잘 봐줬으면 좋겠다"는 한결같은 마음을 전했다. 오늘 경기 문우찬의 상단 케어를 받은 데에 있어서는 "좀 행복했다. 콜도 잘 해줘서 편하게 했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서머 시즌 두 경기만을 남겨준 김창동은 "서머 초반보다는 많이 안정화된 것 같고 계속 이렇게 유지해서 남은 세트들도 다 이기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 경기 상대인 담원 게이밍의 톱 라이너 '너구리' 장하권에게는 "장하권 선수가 게임 잘한다고 항상 생각하고 있다"고 '리스펙'하며 "장하권 선수와 이야기해본 건 아닌데 친해지고 싶다"는 사심을 전하기도 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