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진출팀 분석] 유럽 뒤흔든 신예팀 매드, 국제 무대로 영역 확장?

2020-09-23 10:35
center
2020년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 오는 25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베트남 지역(VCS)에서 선발된 2개 팀이 참가하지 못하면서 이번 롤드컵은 22개 팀이 출전하며 플레이-인 스테이지 방식도 5팀씩 2개조로 편성해서 각 조 1위는 직행, 2위부터 4위가 상대 조와 섞여 경기를 치르는 녹아웃 스테이에서 겨룬 뒤 살아 남는 2개 팀이 16강 그룹 스테이지를 치르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데일리e스포츠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에 참가하는 팀들의 전력과 선수 구성, 장단점을 분석해 소개한다. < 편집자주 >

매드 라이온스는 2020 시즌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이하 LEC)이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스플라이스의 이름을 바꾸고 조직을 개편해 만들어진 팀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팀의 주전으로 뛰고 있는 5명 선수들 가운데 미드 라이너인 'Humanoid' 마렉 브라즈다를 제외한 4명의 선수가 메이저 리그에서 뛴 적이 없는 신인이었다는 점이다. 톱 라이너 'Orome' 안드레이 포파가 스플라이스 시절인 2019년 스프링에 경기를 치른 적은 있지만 한 번 출전한 것이 전부였기에 신인이나 다름 없다.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중책을 맡은 미드 라이너 마렉 브라즈다는 여러 팀에서 활동하며 6년차를 맞이한 선수다. 2019년 스플라이스의 유니폼을 입고 롤드컵에 출전하기도 했던 브라즈다는 8강에서 SK텔레콤 T1을 만나 1대3으로 패하면서 아쉽게 4강에 올라가지는 못했지만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시작해 8강까지 올라가면서 스플라이스 신드롬을 주도했던 선수다.

네 명의 신인과 한 명의 6년차가 매드 라이온스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참가한 첫 시즌은 모든 것이 성공적이었다. 경험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매드였지만 스프링 정규 시즌을 11승7패, 4위로 마무리했고 포스트 시즌 첫 경기에서 G2 e스포츠를 3대2로 꺾고 4강까지 올라갔다. 프나틱과 G2에게 연달아 패하면서 3위로 마무리했지만 신인이 대부분이었던 매드 입장에서는 대성공이었다.

서머 정규 시즌에서 매드는 로그와 함께 1, 2위 경쟁을 펼쳤다. G2와 프나틱이 부침을 겪는 사이 2주차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매드는 마지막 주차였던 8주차에서 로그와 샬케04에게 연패를 당하면서 12승6패를 기록, 로그에게 정규 시즌 1위를 내주며 롤드컵 직행 권한도 함께 내줬다. 포스트 시즌에서 G2에게 1대3으로 패하면서 패자조로 내려간 매드는 샬케04의 '미라클 런'을 저지하면서 3라운드에 올라갔고 로그에게 0대3으로 완패했지만 LEC에 배정된 네 장의 롤드컵 티켓 가운데 하나를 거머쥐었다.

center


매드는 하단 듀오의 호흡이 좋은 팀으로 알려져 있다. 원거리 딜러 'Carzzy' 마티아스 오르사그와 서포터 'Kaiser' 노르만 카이저가 서머 정규 시즌 기준 팀내 KDA 1, 2위를 달렸다. 2002년생으로 올해 만 18세인 마티아스 오르사그는 14세 때 유럽 서버에서 챌린저를 처음 달성할 정도로 게임에 재능을 보였다. 서머 정규 시즌 이즈리얼로 5승1패, 세나로 3전 전승을 따내면서 팀을 2위로 끌어 올린 주역이기도 하다.

서포터인 'Kaiser' 노르만 카이저는 담원 게이밍의 '베릴' 조건희와 비슷한 챔피언 폭을 보여줬다. 원거리 딜러 오르사그가 세나로 플레이할 때 오공을 고르면서 핵심 딜러 역할을 맡는 패턴을 자주 보여주면서 3전 전승을 기록했다. 또한 애쉬의 파트너로 자주 나왔던 판테온까지 잘 다루면서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정규 시즌 18경기를 치르면서 12개의 챔피언을 선보인 카이저는 포스트 시즌에서 11경기를 치르는 동안 6개의 챔피언을 고르면서 다양한 챔피언을 잘 다룬다는 사실을 보여주기도 했다.

정글러인 'Shad0w' 지치앙 자오도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중국인 혈통이지만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지치앙 자오는 프로게이머가 되겠다며 16살에 고등학교를 자퇴했다. 2018년 유럽 서부 솔로 랭크 1위를 차지하기도 했던 자오는 2019년 중국 팀인 에드워드 게이밍으로부터 입단 제의를 받기도 했던 숨은 실력자다. 서머 정규 시즌에서 리 신과 볼리베어, 트런들을 자주 사용한 자오는 포스트 시즌에서는 릴리아로 3승1패를 기록하면서 장인이라는 평을 듣기도 했다.

유럽 4번 시드인 매드 라이온스는 오는 25일 플레이-인 스테이지로 말을 올리는 롤드컵의 개막전에서 인츠를 상대한다. A조에 북미 3번 시드인 리퀴드가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매드가 1위를 차지할 것이라 전망하기는 어렵지만 2020 시즌 LEC에서 보여준 실력을 발휘한다면 리퀴드와 재미있는 경쟁 구도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그래픽=QWER.GG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