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한화생명 문호준 감독 "이제는 감독해도 되겠더라"

2021-03-06 19:54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문호준 감독(사진=넥슨 제공).
“오늘 내가 없이 동생들이 너무 좋은 모습 보여줘서 이제는 감독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6일 서울 강남구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8강 1경기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2대0으로 승리했다. 한화생명의 문호준 감독은 개막전 승리를 일궈낸 선수들에게 "이제는 감독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칭찬을 전했다.

다음은 최영훈 선수, 문호준 감독과의 일문일답.

Q 개막전 승리 소감은
A 최영훈=개막전을 두 시즌 연속 0대6으로 졌는데 오랜만에 개막전에서 승리해서 기분 좋다.
A 문호준 감독=두 시즌 0대6을 당했는데 패배의 원인이 나였나 싶다. 경기를 하는 것 보다 보는 게 긴장이 많이 돼서 오히려 내가 더 긴장한 것 같다. 선수들이 이겨줘서 다행이다.

Q 문호준 감독은 감독으로서 경기를 치른 소감이 어떤가.
A 문호준 감독=오늘 졌다면 '그냥 선수 할걸'하는 생각을 하겠는데 오늘 내가 없이 동생들이 좋은 모습 보여줬다. 또 (최)영훈이가 부담과 압박감이 컸을 텐데 주장다운, 맏형다운 역할을 너무 잘해줬고 (유)창현이는 오랜만에 대회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좋은 모습 보여줘서 이제는 감독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코로나19로 개막전이 연기됐다. 어떻게 준비하면서 보냈나.
A 문호준 감독=이번 개막전을 준비하면서 새로운 선수가 들어왔기 때문에 팀워크를 맞추는 시기를 빨리 맞추고 싶어서 개막 공지가 뜨고 바로 연습했다. 리그 기간이 많이 밀리면서 연습할 수 있는 시간, 유창현 선수가 적응하는 시간과 신규 트랙 바디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 많이 생겨서 어떻게 보면 좋게 작용됐다.

Q 최영훈 선수는 맏형으로 경기를 치르는데.
A 최영훈=어릴 때는 잘 몰랐는데 직접 해보니 맏형, 주장 역할이 되게 무거운 걸 알게 됐다. 막내들이 말도 잘 듣고 해서 잘 맞는 것 같다.

Q 흰 소X에 대한 평가는 어떤가.
A 최영훈=속도 면에서는 조금은 느린데 부딪혔을 때 몸싸움에서는 누가 부딪혀도 다 이기는 바디라 몸싸움 최강 바디다.

Q 감독으로서 선수들 지도하며 어려움이 있다면.
A 문호준 감독=아직 그런 건 없는데 가끔 저건 내가 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한다(웃음). 그거 빼곤 없다. 선수들이 워낙 잘해주고 있고 '티키타카'도 잘 돼서 내가 빠지는 게 답이었구나 느낀다(웃음).

Q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문호준 감독=결승 가는 게 너무 힘들어져서 일단 결승만 갔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문호준 감독=선수가 아닌 감독으로 데뷔 첫 승을 하게 돼 팀원들에게 고맙다. 경기를 임하며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모두가 노력해 꼭 우승하겠다. 깜짝 이벤트 준비해주신 넥슨 관계자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A 최영훈=호준이형이 캐리 해 우승해왔다는 이야기가 많은데 우리 넷이 호준이형 없어도 우승할 수 있다는 것 보여드리고 싶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