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미디어데이] 젠지 '룰러' 박재혁 "팀원들과 신뢰-게임 이해도 올랐다"

2021-04-06 16:26
center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
"작년 스프링보다 올해 확실히 선수들과의 신뢰도 좋아졌고 게임 이해도도 많이 올라갔다."

6일 온라인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은 선수들과의 신뢰와 게임 이해도가 작년보다 발전했다고 밝히며 우승이라는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박재혁은 결승전 맞상대할 담원 기아의 하단에 대해 "안정적으로 잘 하는 게 강점이다. 단점은 생각해봤지만 딱히 없다"는 말로 칭찬을 전했다. 깜짝 픽을 많이 꺼내는 데 대해서는 "이야기는 많이 했고 연습하면서 천천히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재혁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보며 "엄청 잘한다고 생각했고 우리도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말로 담원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젠지는 지난 2020 스프링 결승에 진출했지만 우승을 차지하는 데는 실패했다. 박재혁인 지난 스프링과 올해를 비교하며 "확실히 선수들과의 신뢰도 좋아졌고 게임 이해도도 많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서포터 '라이프' 김정민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열심히 같이 하고 있어 괜찮아 지고 있다"라고 전해 작년보다 강해진 젠지를 기대하게 했다.

박재혁 역시 아이슬란드에서 펼쳐지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이슬란드는 한번쯤 살면서 가 볼만 할 것 같아 더 우승하고 싶다"고 전한 박재혁은 "아이슬란드까지 비행시간 같은 것들을 검색해봤다"는 솔직한 답을 전했다.

MSI에서 만나고 싶은 팀을 묻는 질문에는 "하단이 잘 하는 팀을 많이 만나고 싶다"며 "LCS의 클라우드 나인(C9)이나 LPL의 로얄 네버 기브업(RNG)"이라고 답했다.

박재혁은 마지막으로 "팬분들도, 우리도 엄청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말로 우승을 향한 각오를 전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