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 판빙빙 동생과 손잡고 LoL 와일드리프트 팀 창단

2021-07-27 10:50
center
사진=라이엇게임즈.
로얄 네버 기브 업(RNG)에서 활동했던 '우지' 젠쯔하오가 리그오브레전드 와일드리프트 팀을 만들었다.

복수의 외신은 '우지' 젠쯔하오와 가수 판청청(范丞丞)이 손 잡고 리그오브레전드 와일드리프트 팀인 UFG 게이밍을 창단했다고 27일 보도했다. UFG 게이밍도 공식 사이트를 만들고 선수 모집을 시작했다.

지난 2012년 로얄 클럽(현 RNG 2군 팀)에서 데뷔한 젠쯔하오는 OMG, QG 리퍼스(현 징동 게이밍), 뉴비를 거쳐 2016년 RNG로 복귀했다. 2020년 은퇴하기 전까지 LPL에서 활약하며 최고의 원거리 딜러로 평가받았다.

2018년에는 개인 첫 LPL 우승과 함께 프랑스 파리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서는 킹존 드래곤X(현 DRX)를 꺾고 다시 한번 정상에 등극했으며 아시안게임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0년 은퇴를 선언한 젠쯔하오는 RNG 소속으로 스트리머로 활동 중이다.

젠쯔하오와 손을 잡은 가수 판청청은 중국 7인조 아이돌 그룹인 NEXT 멤버이며 배우 판빙빙의 동생이다. 외신들은 UFC는 '우지'와 '판'의 이름을 합친 우지 판 게이밍일 거로 추측하고 있다.

UFG 게이밍은 홈페이지에서 "'우지'가 '아담(판청청의 영어 이름)'과 함께 팀을 설립했다"며 "프로 선수를 모집하고 있으며 e스포츠에 소질 있고 프로의 꿈이 있다면 우리가 꿈을 실현할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리그오브레전드 와일드리프트는 리그오브레전드의 모바일 게임이다. 중국에서는 150여개 팀이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